"멜버른공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접근성)
(접근성)
 
23번째 줄: 23번째 줄:
 
[[시드니공항]]이나 [[브리스번공항]]과는 달리 [[공항철도]] 노선이 없다. [[애들레이드공항]]도 [[철도]]로 갈 수 없지만 거기는 아예 [[도시철도]] 노선이 없어서 그런 거고, 도시철도망이 상당히 잘 갖추어져 있는 [[멜버른]]이 [[공항철도]]가 없는 것도 뭔가 요상하다. [[공항철도]]를 만든다는 떡밥은 꽤 오래전부터 돈 모양인데 아직 삽 뜰 조짐도 없다. 그냥 [[버스]] 타자.
 
[[시드니공항]]이나 [[브리스번공항]]과는 달리 [[공항철도]] 노선이 없다. [[애들레이드공항]]도 [[철도]]로 갈 수 없지만 거기는 아예 [[도시철도]] 노선이 없어서 그런 거고, 도시철도망이 상당히 잘 갖추어져 있는 [[멜버른]]이 [[공항철도]]가 없는 것도 뭔가 요상하다. [[공항철도]]를 만든다는 떡밥은 꽤 오래전부터 돈 모양인데 아직 삽 뜰 조짐도 없다. 그냥 [[버스]] 타자.
  
[[서던크로스역]]과 멜버른공항 사이를 논스톱으로 24시간 운행하는 [[스카이버스 (멜버른공항)|스카이버스]](SkyBus)가 가장 널리 쓰이는 대중교통 수단으로 사실상 독점이다.  자세한 내용은 [[스카이버스 (멜버른공항)|스카이버스]] 항목 참조. 이제는 [[서던크로스역]] 말고도 세인트킬다와 [[멜버른]] 근교 지역, 멀게는 프랭크스톤까지 노선 범위가 늘어난 상태다.
+
[[서던크로스역]]과 멜버른공항 사이를 논스톱으로 24시간 운행하는 [[스카이버스 (멜버른공항)|스카이버스]](SkyBus)가 가장 널리 쓰이는 대중교통 수단으로 사실상 독점이다.  자세한 내용은 [[스카이버스 (멜버른공항)|스카이버스]] 항목 참조. 이제는 [[서던크로스역]] 말고도 세인트킬다와 [[멜버른]] 근교 지역, 멀게는 프랭크스톤까지 노선 범위가 늘어난 상태다. 그런데 가격이 그야말로 창렬해서 2019년 봄 기준으로 편도 요금이 19.95 달러다. 서너 명이 함께 간다면 차라리 시내까지 우버 불러서 가는 게 요금도 거기서 거기도 목적지까지 한번에 데려다 주므로 훨씬 낫다.
  
 
사전 예약제로 문 앞까지 와서 픽업해가는 소형 [[공항버스]]도 있고(물론 요금은 [[스카이버스 (멜버른공항)|스카이버스]]보다 비싸다), 일반 버스도 몇 편 있다.
 
사전 예약제로 문 앞까지 와서 픽업해가는 소형 [[공항버스]]도 있고(물론 요금은 [[스카이버스 (멜버른공항)|스카이버스]]보다 비싸다), 일반 버스도 몇 편 있다.

2019년 4월 12일 (금) 08:50 기준 최신판

Melbourne Airport.

호주 멜버른은 물론 빅토리아 주 항공교통의 중심지. 털라마린공항(Tullamarine Airport)이라고도 한다. IATA 코드명은 MEL. 근처에 있던 에센돈공항이 멜버른의 관문 구실을 했지만 수요 감당이 안 되자 새로 건설, 1970년에 개항했다. 털라마린공항 가는 길에 활주로가 잘 보이는 에센돈공항은 지금은 개인이나 기업 소유 비행기, 그리고 몇몇 지역 국내선이 다니고 있다. 시드니공항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지만 어쨌거나 호주 제2위의 공항 지위는 단단히 유지하고 있고, 뉴질랜드동남아시아는 물론 동북아시아, 중동미주 대륙으로 나가는 장거리 노선도 갖추고 있다. 유럽은 항속거리 문제로 싱가포르중동 경유편을 이용한다. 땅덩이 넓은 호주답게 국내선 노선도 다양하게 뻗어 있으며, 세계에서 세 번째로 붐비는 노선이 멜버른-시드니[1]. 다만 한국 노선은 대한항공인천 노선을 단항한 이후는 직항이 없다.

시드니공항과 마찬가지로 패스트트랙 제도가 있다. 항공권을 발급 받을 때 익스프레스 카드(Express Card)라는 1회용 종이 카드를 주는데, 이걸 보여주면 보안검색이나 입국심사를 전용 창구에서 받을 수 있다. 사람이 많이 몰릴 때는 시간을 정말 많이 절약할 수 있다. 잘못 걸리면 출입국 절차에 30분은 족히 잡아먹을 수도 있는데 익스프레스 카드가 있으면 10분도 안 걸린다. 비즈니스 클래스나 우수 회원에게 각 항공사가 제공한다. 자격이 된다면 꼭 챙기자. 다 끝내고 나가면서 출입국심사대에 줄서있는 사람들을 보면 우월감 짱이다. 이런 불쌍한 평민들 같으니라고~ 그리고 나서 이코노미 클래스에 앉는 순간 너도 평민. 도착용 익스프레스 카트도 따로 있어서 입국심사와 세관 검사를 전용 줄에서 받을수 있다. 다만 도착용 카드는 체크인 할 때 카운터에서 주는 항공사도 있고, 비행기 탈 때 게이트 앞에서 주는 항공사도 있으니 좀 헷갈릴 수 있다. 특히 경유편으로 갈 때에는 출발지 카운터에서는 익스프레스 카드를 잘 모를 수도 있다. 이럴 때는 너무 싸우지 말고 일단 경유지에 가서 문의하자.

한국 여행객들이 여권에 커버 씌우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은데 입출국 심사 받을 때 미리 벗겨놓자. 출입국심사 직원들이 벗기라고 한다. 심지어는 한국에서 비행기 들어오면 입국심사대에서 한국말 전혀 못하는 백인 직원이 벌떡 일어나서 대기줄애 있는 사람들애게 "껍데기! 껍데기!" 하고 외치면서 여권 커버 벗기는 시늉을 하는 광경을 가끔 볼 수 있다. 한국서 온 여행객들이 오죽들 커버 씌우고 다니면 껍데기란 말을 배웠을까... 한국어 전파에 앞장서는 자랑스런 한국인들. 직원들이 괜히 커버 벗기라고 하는 거 아니다. 여권 위변조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말 좀 듣자. 그리고 그렇게 여권 애지중지 안 해도 안 찢어진다. 표지 엄청 튼튼하다.

1 터미널

여객터미널은 모두 네 개가 있는데. 주루룩 붙어 있기 때문에 걸어서 오갈 수 있을 정도다. 제1-3터미널은 안쪽으로도 통로가 있어서 밖으로 안 나가고 오갈 수 있다.

제1터미널은 콴타스제트스타 국내선, 제2터미널은 국제선, 제3터미널은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국내선이 쓰고 있다. 셋이 나란히 붙어있기 때문에 별다른 교통수단 없이 걸어서 오갈 수 있다. 다만 원래 화물 관련 시설로 쓰던 외따로 떨어진 제4시외버스터미널은 타이거에어 오스트레일리아가 쓴다. 어찌나 항공사랑 딱 어울리는지. 얘네들 IATA 코드가 절묘하게 TT다. 타 봐라 눈물 T.T 난다. 그러나 제3터미널 옆에 새로 제4터미널을 신축하면서 접근성이나 시설은 많이 나아졌다. 다만 항공사가 나아진 것은 아니다. 제1터미널에 콴타스하고 같이 있던 제트스타[2]가 신축한 제4터미널로 옮겨 왔다. 하지만 항공사에 관계 없이 국제선은 무조건 제2터미널이다.

제2터미널과 제3터미널 사이에 멜버른의 유명 가운데 하나인 P.J. 오브리언(P.J. O'brien's)의 지점이 있다. 비행기 탈 때 시간 남으면 한 번쯤 가보자. 단, 일반 구역 안에 있으므로 퍼마시다가 늦지 않도록 주의하자. 아침 7시부터 문을 열고, 빅 브렉퍼스트기네스 1 파인트를 더한 세트를 판다. 하긴 기네스가 색깔이나 맛이나 커피랑 비슷하니까. 면세구역 안으로 들어가면 생맥주를 마실 곳은 있지만 제대로 펍 분위기를 내는 곳은 없다.

멜버른공항 제3터미널에 있는 P.J.O'brien's 펍. 어째서 이 항목에 제일 먼저 올라온 사진이 이냐.

면세점은 시드니보다는 작아도 어느 정도 규모가 있지만 한국이나 홍콩, 싱가포르 같은 곳들에 비해서는 많이 떨어지는 편이다. 입국심사장 직전에 입국장 면세점도 있다.

2 접근성

시드니공항이나 브리스번공항과는 달리 공항철도 노선이 없다. 애들레이드공항철도로 갈 수 없지만 거기는 아예 도시철도 노선이 없어서 그런 거고, 도시철도망이 상당히 잘 갖추어져 있는 멜버른공항철도가 없는 것도 뭔가 요상하다. 공항철도를 만든다는 떡밥은 꽤 오래전부터 돈 모양인데 아직 삽 뜰 조짐도 없다. 그냥 버스 타자.

서던크로스역과 멜버른공항 사이를 논스톱으로 24시간 운행하는 스카이버스(SkyBus)가 가장 널리 쓰이는 대중교통 수단으로 사실상 독점이다. 자세한 내용은 스카이버스 항목 참조. 이제는 서던크로스역 말고도 세인트킬다와 멜버른 근교 지역, 멀게는 프랭크스톤까지 노선 범위가 늘어난 상태다. 그런데 가격이 그야말로 창렬해서 2019년 봄 기준으로 편도 요금이 19.95 달러다. 서너 명이 함께 간다면 차라리 시내까지 우버 불러서 가는 게 요금도 거기서 거기도 목적지까지 한번에 데려다 주므로 훨씬 낫다.

사전 예약제로 문 앞까지 와서 픽업해가는 소형 공항버스도 있고(물론 요금은 스카이버스보다 비싸다), 일반 버스도 몇 편 있다.

공항철도가 없고 스카이버스가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지만 그나마 아발론공항보다는 훨씬 나은 편. 멜버른에서 아발론공항으로 가려면 서던크로스역에서 하루 다섯 번 출발하는 버스가 전부. 거리도 멀다. 하긴 아발론공항에서 운항되는 비행편이 제트스타시드니행 다섯 편밖에 없는지라... 접근성이 나쁜 변두리 공항에 들어가는 건 저가항공사의 기본 전략 중 하나다. 접근성 나쁜 공항일수록 이용료가 싼 편이니까. 그렇다고 이 공항을 이용하는 제트스타가 아발론만 이용하냐 하면 그건 아니고, 멜버른공항 쪽 항공편이 훨씬 더 많다. 에어아시아X쿠알라룸푸르 노선을 아발론공항으로 돌리면서 이제는 국제선도 생겼다.

택시야 겁나게 비싸고, 옛날에는 담배 한 보루면 공항 픽업 나오는 교포들이 많았다. 이제는 50 개비[3]까지만 면세라서 시망. 2017년 7월부터는 또 절반인 25 개비, 즉 호주 담배로는 한 갑으로 줄어들었다.

3 각주

  1. 1위는 한국의 김포-제주, 2위는 일본도쿄-삿포로다.
  2. 콴타스 자회사다.
  3. 호주는 담배 한 갑에 25개비가 들어 있으니까 두 갑인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