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말 그대로 [[된장]]을 넣어서 끓인 국물 요리. 자매품으로 [[된장찌개]]가 있다. 둘의 차이는 이름 그대로 국과 찌개의 차이. 즉 된장국은 국물이 주가 되는 음식이고 [[된장찌개]]는 간더기를 먹는 게 주가 된다. 우리나라에서 된장을 먹는 가장 널리 퍼져 있는 방식이고 된장하면 그냥 된장국이나 된장찌개를 생각하게 마련이다. 그 다음으로는 쌈장 점도.
+
말 그대로 [[된장]]을 넣어서 끓인 국물 요리. 자매품으로 [[된장찌개]]가 있다. 둘의 차이는 이름 그대로 국과 [[찌개]]의 차이. 즉 된장국은 국물이 주가 되는 음식이고 [[된장찌개]]는 간더기를 먹는 게 주가 된다. 우리나라에서 된장을 먹는 가장 널리 퍼져 있는 방식이고 된장하면 그냥 된장국이나 된장찌개를 생각하게 마련이다. 그 다음으로는 [[쌈장]] 점도.
  
[[멸치국물]]을 내서 끓이는 게 보통. 건더기로는 [[배추]], [[우거지]], [[시래기]], [[시금치]], 근대, 아욱<ref>사실 근대나 아욱은 된장국 건더기 아니면 밥상에서 별로 볼 일이 없는 채소다.</ref> 같은 것들이 많이 쓰이고 [[양파]]와 [[마늘]]은 단골 부재료. [[시래기]]를 넣어 끓인 된장국은 부산 및 경상남도에서는 시락국이라고 하는데, 부산 일대에는 시락국 전문점이 꽤 많다. 학생식당 된장국에는 무가 들어간다든가, [[오징어]]가 들어가는 좀 괴랄한 된장국이 나오기도 한다. 국물 요리에 무는 잘 어울리는 편이지만 된장은 구수한 맛인지라 시원한 맛이 나오는 무와는 궁합이 묘하게 안 맞고, [[오징어]]도 된장과는 ... 물론 싼맛에 넣는 재료들. 학생식당 아니면 구경할 일 별로 없는 된장국이다.
+
[[멸치국물]]을 내서 끓이는 게 보통. 쌀뜨물로 끓이기도 하는데 이렇게 하면 국물이 좀 더 걸쭉해진다. 건더기로는 [[배추]], [[우거지]], [[시래기]], [[시금치]], 근대, 아욱<ref>사실 근대나 아욱은 된장국 건더기 아니면 밥상에서 별로 볼 일이 없는 채소다.</ref> 같은 것들이 많이 쓰이고 [[양파]]와 [[마늘]]은 단골 부재료. [[시래기]]를 넣어 끓인 된장국은 부산 및 경상남도에서는 시락국이라고 하는데, 부산 일대에는 시락국 전문점이 꽤 많다. 학생식당 된장국에는 무가 들어간다든가, [[오징어]]가 들어가는 좀 괴랄한 된장국이 나오기도 한다. 국물 요리에 무는 잘 어울리는 편이지만 [[된장]]은 구수한 맛인지라 시원한 맛이 나오는 무와는 궁합이 묘하게 안 맞고, [[오징어]]도 된장과는 별로... 물론 싼맛에 넣는 재료들. 학생식당 아니면 구경할 일 별로 없는 된장국이다.
  
 
[[일본]]의 음식문화에서도 된장국, 즉 미소시루는 중요하다. [[일본]]의 국물문화는 [[가쓰오부시]] 아니면 미소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 다만 우리나라처럼 큼직한 대접에 나오는 게 아니라 작은 그릇에 담겨 나오고 홀짝홀짝 목을 축이는 정도라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감질나는 양이다. 건더기도 우리의 [[된장찌개]]는 물론 된장국보다도 별거 없어서 [[미역]]이나 잘게 썬 쪽파가 들어가는 정도다. 하지만 [[돼지고기]]와 채소를 넉넉히 넣은 톤지루라는 것도 있다. 이건 오히려 찌개에 가까울 정도.
 
[[일본]]의 음식문화에서도 된장국, 즉 미소시루는 중요하다. [[일본]]의 국물문화는 [[가쓰오부시]] 아니면 미소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 다만 우리나라처럼 큼직한 대접에 나오는 게 아니라 작은 그릇에 담겨 나오고 홀짝홀짝 목을 축이는 정도라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감질나는 양이다. 건더기도 우리의 [[된장찌개]]는 물론 된장국보다도 별거 없어서 [[미역]]이나 잘게 썬 쪽파가 들어가는 정도다. 하지만 [[돼지고기]]와 채소를 넉넉히 넣은 톤지루라는 것도 있다. 이건 오히려 찌개에 가까울 정도.

2019년 1월 11일 (금) 01:05 기준 최신판

말 그대로 된장을 넣어서 끓인 국물 요리. 자매품으로 된장찌개가 있다. 둘의 차이는 이름 그대로 국과 찌개의 차이. 즉 된장국은 국물이 주가 되는 음식이고 된장찌개는 간더기를 먹는 게 주가 된다. 우리나라에서 된장을 먹는 가장 널리 퍼져 있는 방식이고 된장하면 그냥 된장국이나 된장찌개를 생각하게 마련이다. 그 다음으로는 쌈장 점도.

멸치국물을 내서 끓이는 게 보통. 쌀뜨물로 끓이기도 하는데 이렇게 하면 국물이 좀 더 걸쭉해진다. 건더기로는 배추, 우거지, 시래기, 시금치, 근대, 아욱[1] 같은 것들이 많이 쓰이고 양파마늘은 단골 부재료. 시래기를 넣어 끓인 된장국은 부산 및 경상남도에서는 시락국이라고 하는데, 부산 일대에는 시락국 전문점이 꽤 많다. 학생식당 된장국에는 무가 들어간다든가, 오징어가 들어가는 좀 괴랄한 된장국이 나오기도 한다. 국물 요리에 무는 잘 어울리는 편이지만 된장은 구수한 맛인지라 시원한 맛이 나오는 무와는 궁합이 묘하게 안 맞고, 오징어도 된장과는 별로... 물론 싼맛에 넣는 재료들. 학생식당 아니면 구경할 일 별로 없는 된장국이다.

일본의 음식문화에서도 된장국, 즉 미소시루는 중요하다. 일본의 국물문화는 가쓰오부시 아니면 미소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 다만 우리나라처럼 큼직한 대접에 나오는 게 아니라 작은 그릇에 담겨 나오고 홀짝홀짝 목을 축이는 정도라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감질나는 양이다. 건더기도 우리의 된장찌개는 물론 된장국보다도 별거 없어서 미역이나 잘게 썬 쪽파가 들어가는 정도다. 하지만 돼지고기와 채소를 넉넉히 넣은 톤지루라는 것도 있다. 이건 오히려 찌개에 가까울 정도.

각주

  1. 사실 근대나 아욱은 된장국 건더기 아니면 밥상에서 별로 볼 일이 없는 채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