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껍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7번째 줄: 7번째 줄:
 
[[파일:Torikawa yakitori hakata torikawa daijin.jpg|500px|섬네일|없음|[[하카타]]토리카와다이진(博多とりかわ大臣)의 닭 목껍질 야키토리. 왼쪽 건 [[타레야키]]고 오른쪽 건 [[시오야키]]다.]]
 
[[파일:Torikawa yakitori hakata torikawa daijin.jpg|500px|섬네일|없음|[[하카타]]토리카와다이진(博多とりかわ大臣)의 닭 목껍질 야키토리. 왼쪽 건 [[타레야키]]고 오른쪽 건 [[시오야키]]다.]]
  
닭껍질만 가지고 만드는 음식들도 있는데, 껍질만 가지고 [[야키토리]]를 만들기도 한다. 카와(かわ, 皮)라고 부르는데, 펼쳐서 [[꼬치]]에 두어번 꿰거나 [[아코디언]]처럼 접어서 [[꼬치]]에 꿰어 굽는다. 특히 [[일본]] [[후쿠오카]] 쪽이 유명해서 위 사진의 하카타토리카와다이진처럼 아예 이게 전문인 곳도 있다. [[야키토리]]로 할 때에는 특히 목 부분의 껍질이 맛있다고 한다. [[튀김옷]]을 입혀 튀겨내서 닭껍질 [[카라아게]]를 만들기도 하는데 [[부산]] 쪽의 몇몇 [[야키토리]]집에서 인기가 있다. 가격도 싼 편이고 양도 많아 보이는데, 먹어보면 거의 [[튀김옷]] 맛이긴 하다. [[폰즈]]에 절여 차갑게 먹는 [[일본음식]]인 [[스모츠]] 재료로도 쓰인다.
+
한국에서는 좀 찬밥 신세지만 일본에서는 다양하게 쓰이는 식재료다. 일단 껍질만으로도 [[야키토리]]를 만든다. 카와(かわ, 皮)라고 부르는데, 펼쳐서 [[꼬치]]에 두어번 꿰거나 [[아코디언]]처럼 접어서 [[꼬치]]에 꿰어 굽는다. 특히 [[일본]] [[후쿠오카]] 쪽이 유명해서 위 사진의 하카타토리카와다이진처럼 아예 이게 전문인 곳도 있다. [[야키토리]]로 할 때에는 특히 목 부분의 껍질이 맛있다고 한다. [[튀김옷]]을 입혀 튀겨내서 닭껍질 [[카라아게]]를 만들기도 하는데 [[부산]] 쪽의 몇몇 [[야키토리]]집에서 인기가 있다. 가격도 싼 편이고 양도 많아 보이는데, 먹어보면 거의 [[튀김옷]] 맛이긴 하다. [[폰즈]]에 절여 차갑게 먹는 [[일본음식]]인 [[스모츠]] 재료로도 쓰인다. 만두피 대신 닭껍질을 써서 토리카와교자를 만들기도 한다.
  
 
닭껍질을 먹으면 [[중풍]], 즉 [[뇌졸중]]에 걸리기 쉽다는 속설이 있다.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게 [[콜레스테롤]]이 많은 데다가 [[피하지방]]이 붙어 있으니 아무래도 혈관에 나쁠 수밖에 없다. 닭껍질로 [[야키토리]]를 만들 때에는 이 [[피하지방]]을 일일이 떼어낸다. 안 그러면 구울 때 불에 기름이 와장창 떨어지기 때문. [[피하지방]] 떼어내는 일이 은근히 손이 많이 가는 일이다. 지방이 많기 때문에 [[닭가슴살]]이나 안심과는 반대로 다이어트에는 당연히 안 좋다. 닭 요리를 할 때 껍질을 벗기고 하면 칼로리가 상당히 줄어든다.
 
닭껍질을 먹으면 [[중풍]], 즉 [[뇌졸중]]에 걸리기 쉽다는 속설이 있다.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게 [[콜레스테롤]]이 많은 데다가 [[피하지방]]이 붙어 있으니 아무래도 혈관에 나쁠 수밖에 없다. 닭껍질로 [[야키토리]]를 만들 때에는 이 [[피하지방]]을 일일이 떼어낸다. 안 그러면 구울 때 불에 기름이 와장창 떨어지기 때문. [[피하지방]] 떼어내는 일이 은근히 손이 많이 가는 일이다. 지방이 많기 때문에 [[닭가슴살]]이나 안심과는 반대로 다이어트에는 당연히 안 좋다. 닭 요리를 할 때 껍질을 벗기고 하면 칼로리가 상당히 줄어든다.
  
 
반면 콜라겐이 풍부하기 때문에 피부 미용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는 꽤 인기 있는 부위다. 연예인들 중에는 돼지껍질이나 닭껍질 요리를 챙겨 먹는 사람들도 있다. 다만 콜라겐은 소화 과정에서 아미노산으로 분해되므로 콜라겐이 들어 있는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이게 피부로 가지는 않는다.
 
반면 콜라겐이 풍부하기 때문에 피부 미용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는 꽤 인기 있는 부위다. 연예인들 중에는 돼지껍질이나 닭껍질 요리를 챙겨 먹는 사람들도 있다. 다만 콜라겐은 소화 과정에서 아미노산으로 분해되므로 콜라겐이 들어 있는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이게 피부로 가지는 않는다.

2019년 11월 27일 (수) 12:40 기준 최신판

말 그대로 의 껍질, 즉 피부다. 닭고기를 보면 우둘두둘한 엠보싱 무늬가 있는 껍질을 볼 수 있는데 그게 바로 닭껍질. 털을 뽑아내면 털이 꽂혀 있던 구멍 때문에 그런 우둘두둘할 무늬가 생기는 것이다. '닭살 돋는다'는 말을 할 때의 '닭살'이 알고 보면 닭껍질의 우둘두둘한 모양을 두고 하는 말이다.

진득한 식감 때문에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은 반면 이걸 제일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는, 호불호가 극단적으로 엇갈리는 부위 중 하나다. 특히 아이들이 싫어하는데, 삼계탕이나 백숙을 만들 때에는 껍질을 아예 벗겨내고 만들기도 한다. 아예 닭을 살 때 껍질은 벗겨달라고 할 수도 있다. 직원이 싫어해서 문제지.

닭껍질만 모아 따로 판매하기도 하는데, 가격이 저렴해서 2 kg 정도에 5천 원 정도면 구할 수 있다. 아예 꼬치에 꿰어 놓은 녀석도 모노마트 같은 곳에서 파는데, 500g에 8천 원 정도로 다리살 꼬치보다는 싸다. 부위별로 팔 때에는 닭껍질보다는 닭스킨이라는 이름을 많이 쓴다.

하카타토리카와다이진(博多とりかわ大臣)의 닭 목껍질 야키토리. 왼쪽 건 타레야키고 오른쪽 건 시오야키다.

한국에서는 좀 찬밥 신세지만 일본에서는 다양하게 쓰이는 식재료다. 일단 껍질만으로도 야키토리를 만든다. 카와(かわ, 皮)라고 부르는데, 펼쳐서 꼬치에 두어번 꿰거나 아코디언처럼 접어서 꼬치에 꿰어 굽는다. 특히 일본 후쿠오카 쪽이 유명해서 위 사진의 하카타토리카와다이진처럼 아예 이게 전문인 곳도 있다. 야키토리로 할 때에는 특히 목 부분의 껍질이 맛있다고 한다. 튀김옷을 입혀 튀겨내서 닭껍질 카라아게를 만들기도 하는데 부산 쪽의 몇몇 야키토리집에서 인기가 있다. 가격도 싼 편이고 양도 많아 보이는데, 먹어보면 거의 튀김옷 맛이긴 하다. 폰즈에 절여 차갑게 먹는 일본음식스모츠 재료로도 쓰인다. 만두피 대신 닭껍질을 써서 토리카와교자를 만들기도 한다.

닭껍질을 먹으면 중풍, 즉 뇌졸중에 걸리기 쉽다는 속설이 있다.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게 콜레스테롤이 많은 데다가 피하지방이 붙어 있으니 아무래도 혈관에 나쁠 수밖에 없다. 닭껍질로 야키토리를 만들 때에는 이 피하지방을 일일이 떼어낸다. 안 그러면 구울 때 불에 기름이 와장창 떨어지기 때문. 피하지방 떼어내는 일이 은근히 손이 많이 가는 일이다. 지방이 많기 때문에 닭가슴살이나 안심과는 반대로 다이어트에는 당연히 안 좋다. 닭 요리를 할 때 껍질을 벗기고 하면 칼로리가 상당히 줄어든다.

반면 콜라겐이 풍부하기 때문에 피부 미용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는 꽤 인기 있는 부위다. 연예인들 중에는 돼지껍질이나 닭껍질 요리를 챙겨 먹는 사람들도 있다. 다만 콜라겐은 소화 과정에서 아미노산으로 분해되므로 콜라겐이 들어 있는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이게 피부로 가지는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