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3번째 줄: 3번째 줄:
 
[[일본]] [[나라현]]의 도시. 이름에서 알 수 있겠지만 [[나라현]]의 현청 소재지이기도 하며, [[오사카]], [[교토]], [[고베]]와 함께 [[킨키]]지역의 주요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앞의 세 도시보다 존재감은 약하긴 하지만 그래도 오랜 역사를 지닌 곳이기 때문에 [[일본]]의 수많은 국보급 유물들이 있는 곳이며 그만큼 오래된 분위기들이 곳곳에 널려 있어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시이기도 하다.
 
[[일본]] [[나라현]]의 도시. 이름에서 알 수 있겠지만 [[나라현]]의 현청 소재지이기도 하며, [[오사카]], [[교토]], [[고베]]와 함께 [[킨키]]지역의 주요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앞의 세 도시보다 존재감은 약하긴 하지만 그래도 오랜 역사를 지닌 곳이기 때문에 [[일본]]의 수많은 국보급 유물들이 있는 곳이며 그만큼 오래된 분위기들이 곳곳에 널려 있어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시이기도 하다.
  
이 도시의 아이콘이라고 하면 뭐니뭐니해도 사슴. 나라에 도시가 형성된 710년경에 당시의 권력자가 [[이바라키]]<ref>칸토지방의 [[이바라키시]]가 아닌, [[오사카부]]에 속한 도시다.</ref>의 카고시마신궁으로부터 나라의 카스가야마 옮겨 모셨는데, 이 때 신이 사슴에 타고 왔다고 하여 나라에서는 사슴을 신성시하는 문화가 내려왔다. 심지어, 15세기 말 무로마치 막부시대에는 실수로라도 사슴을 죽이면 사형에 처할 정도. 그래서 지금도 1,200여 마리의 사슴이 국가의 보호를 받으면서 나라공원 일대를 서식지로 삼아 <del>휘젓고 다니고</del> 있다. 비록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고 있지만 야생이나 마찬가지다.
+
[[파일:Nara park deers.jpg|500px|없음]]
 +
 
 +
이 도시의 아이콘이라고 하면 뭐니뭐니해도 사슴. 나라에 도시가 형성된 710년경에 당시의 권력자가 [[이바라키]]<ref>칸토지방의 [[이바라키시]]가 아닌, [[오사카부]]에 속한 도시다.</ref>의 카고시마신궁으로부터 나라의 카스가야마로 신을 옮겨 모셨는데, 이 때 신이 사슴에 타고 왔다고 하여 나라에서는 사슴을 신성시하는 문화가 내려왔다. 심지어 15세기 말 무로마치 막부시대에는 실수로라도 사슴을 죽이면 사형에 처할 정도. 그래서 지금도 1,200여 마리의 사슴이 국가의 보호를 받으면서 나라공원 일대를 서식지로 삼아 <del>휘젓고 다니고</del> 있다. 비록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고 있지만 야생이나 마찬가지다.
  
 
오랜 역사를 가진 장소이니만큼 여러 가지 유적과 유물이 즐비하지만 나라에 온 관광객들이 꼭 찾는 곳은 뭐니뭐니해도 나라공원인데, 사실 공원 자체로는 별로 볼 게 없지만 여기에 서식하는 사슴들이 볼거리다. 공원은 물론이고 주위 상점, 공원 옆의 사찰인 토다이지, 길건너편 국립나라박물관 일대의 공원까지 넓게 퍼져서 서식하고 있다. 처음 보면 이 많은 사슴들이 그냥 자유롭게 풀려 있는 모습이 정말로 신기하다. 이 일대의 도로는 자동차들이 느리게 다니는데 언제 사슴이 튀어나올지 모르기 때문이다. <del>차로 치어 죽이면 사형</del> 직접 만져볼 수도 있으며, 개체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온순한 편이다. 특히 상점가나 사찰 주위를 어슬렁거리는 놈들은 사람들의 손길에 꽤나 익숙한 모양이다. 그러나, 이 아이템을 사는 순간 온순해 보이는 녀석들이 돌변하니...
 
오랜 역사를 가진 장소이니만큼 여러 가지 유적과 유물이 즐비하지만 나라에 온 관광객들이 꼭 찾는 곳은 뭐니뭐니해도 나라공원인데, 사실 공원 자체로는 별로 볼 게 없지만 여기에 서식하는 사슴들이 볼거리다. 공원은 물론이고 주위 상점, 공원 옆의 사찰인 토다이지, 길건너편 국립나라박물관 일대의 공원까지 넓게 퍼져서 서식하고 있다. 처음 보면 이 많은 사슴들이 그냥 자유롭게 풀려 있는 모습이 정말로 신기하다. 이 일대의 도로는 자동차들이 느리게 다니는데 언제 사슴이 튀어나올지 모르기 때문이다. <del>차로 치어 죽이면 사형</del> 직접 만져볼 수도 있으며, 개체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온순한 편이다. 특히 상점가나 사찰 주위를 어슬렁거리는 놈들은 사람들의 손길에 꽤나 익숙한 모양이다. 그러나, 이 아이템을 사는 순간 온순해 보이는 녀석들이 돌변하니...
13번째 줄: 15번째 줄:
 
사슴센베는 상인연합회<ref>포장을 잘 보면 '나라사슴애호회(奈良の鹿愛好会)'라고 쓰여 있다.</ref>에서 공동으로 만들어 파는 형태이기 때문에 어느 상점에서 사나 제품이나 포장 단위가 같고 가격도 150엔으로 똑같다. 이 녀석을 사서 드는 순간부터 슬슬 사슴들이 눈치를 채고 모여들기 시작한다. 슬슬 덤벼들기 시작하는데, 센베를 안 주고 줄 듯 안 줄 듯 약올리는 재미도 꽤 있다. 그러나 약을 올리면 점점 사슴이 사나워진다. 들이대는 놈이 있는가 하면 옷을 물고 잡아당기는 놈도 있다. 심지어는 옷이나 가방을 물어뜯거나 들이받는 놈도 있다. 물론 뜀박질 잘 하면 사슴들을 우루루 몰고 다니며 도망다닐 수도 있다. 종종 멋모르고 애들이 장난 치다가 사슴들이 우우 달려들고 옷끄댕이 잡아 끄는 통에 비명지르고 울고 하는 아비규환이 벌어지기도 한다.
 
사슴센베는 상인연합회<ref>포장을 잘 보면 '나라사슴애호회(奈良の鹿愛好会)'라고 쓰여 있다.</ref>에서 공동으로 만들어 파는 형태이기 때문에 어느 상점에서 사나 제품이나 포장 단위가 같고 가격도 150엔으로 똑같다. 이 녀석을 사서 드는 순간부터 슬슬 사슴들이 눈치를 채고 모여들기 시작한다. 슬슬 덤벼들기 시작하는데, 센베를 안 주고 줄 듯 안 줄 듯 약올리는 재미도 꽤 있다. 그러나 약을 올리면 점점 사슴이 사나워진다. 들이대는 놈이 있는가 하면 옷을 물고 잡아당기는 놈도 있다. 심지어는 옷이나 가방을 물어뜯거나 들이받는 놈도 있다. 물론 뜀박질 잘 하면 사슴들을 우루루 몰고 다니며 도망다닐 수도 있다. 종종 멋모르고 애들이 장난 치다가 사슴들이 우우 달려들고 옷끄댕이 잡아 끄는 통에 비명지르고 울고 하는 아비규환이 벌어지기도 한다.
  
센베를 줄 때도 조심해야 하는데, 아깝다고 쪼개서 주면 사슴이 덥석 물어서 물릴 가능성도 있다. 물론 솜씨 좋은 사람들은 전혀 그런 걱정 없이 잘만 주지만... 어쨌거나 사슴이 센베를 물면 바로 손을 놓아 주는 게 안전하다. 만에 하나 상처가 생길 정도로 물렸다면 이 놈들도 야생동물이므로 파상풍이나 광견병 가능성이 없지 않으므로 빨리 치료를 받는 게 좋다.
+
[[파일:Nara deer warning.jpg|300px|없음]]
 +
 
 +
센베를 줄 때도 조심해야 하는데, 아깝다고 쪼개서 주면 사슴이 덥석 물어서 물릴 가능성도 있다. 물론 솜씨 좋은 사람들은 전혀 그런 걱정 없이 잘만 주지만... 어쨌거나 사슴이 센베를 물면 바로 손을 놓아 주는 게 안전하다. 만에 하나 상처가 생길 정도로 물렸다면 이 놈들도 야생동물이므로 파상풍이나 광견병 가능성이 없지 않으므로 빨리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종종 사고가 일어나는지 곳곳에 사슴에 관한 경고문을 붙여 놓을 정도다. <del>영 한글이 어설프다.</del>
  
 
신기하게도 이를 팔고 있는 상인에게는 껄떡거리지 않는다. 괜히 넘봤다가는 곧바로 응징에 들어가기 때문에... 몇 번 당하고 나면 사슴들은 상인들 옆으로는 안 가고 얌전히 호구들이 센베 사기를 기다린다.
 
신기하게도 이를 팔고 있는 상인에게는 껄떡거리지 않는다. 괜히 넘봤다가는 곧바로 응징에 들어가기 때문에... 몇 번 당하고 나면 사슴들은 상인들 옆으로는 안 가고 얌전히 호구들이 센베 사기를 기다린다.

2019년 9월 11일 (수) 16:49 기준 최신판

ならし(奈良市)。

일본 나라현의 도시. 이름에서 알 수 있겠지만 나라현의 현청 소재지이기도 하며, 오사카, 교토, 고베와 함께 킨키지역의 주요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앞의 세 도시보다 존재감은 약하긴 하지만 그래도 오랜 역사를 지닌 곳이기 때문에 일본의 수많은 국보급 유물들이 있는 곳이며 그만큼 오래된 분위기들이 곳곳에 널려 있어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시이기도 하다.

Nara park deers.jpg

이 도시의 아이콘이라고 하면 뭐니뭐니해도 사슴. 나라에 도시가 형성된 710년경에 당시의 권력자가 이바라키[1]의 카고시마신궁으로부터 나라의 카스가야마로 신을 옮겨 모셨는데, 이 때 신이 사슴에 타고 왔다고 하여 나라에서는 사슴을 신성시하는 문화가 내려왔다. 심지어 15세기 말 무로마치 막부시대에는 실수로라도 사슴을 죽이면 사형에 처할 정도. 그래서 지금도 1,200여 마리의 사슴이 국가의 보호를 받으면서 나라공원 일대를 서식지로 삼아 휘젓고 다니고 있다. 비록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고 있지만 야생이나 마찬가지다.

오랜 역사를 가진 장소이니만큼 여러 가지 유적과 유물이 즐비하지만 나라에 온 관광객들이 꼭 찾는 곳은 뭐니뭐니해도 나라공원인데, 사실 공원 자체로는 별로 볼 게 없지만 여기에 서식하는 사슴들이 볼거리다. 공원은 물론이고 주위 상점, 공원 옆의 사찰인 토다이지, 길건너편 국립나라박물관 일대의 공원까지 넓게 퍼져서 서식하고 있다. 처음 보면 이 많은 사슴들이 그냥 자유롭게 풀려 있는 모습이 정말로 신기하다. 이 일대의 도로는 자동차들이 느리게 다니는데 언제 사슴이 튀어나올지 모르기 때문이다. 차로 치어 죽이면 사형 직접 만져볼 수도 있으며, 개체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온순한 편이다. 특히 상점가나 사찰 주위를 어슬렁거리는 놈들은 사람들의 손길에 꽤나 익숙한 모양이다. 그러나, 이 아이템을 사는 순간 온순해 보이는 녀석들이 돌변하니...

Nara sika senbei.jpg

바로 이 사슴센베(鹿せんべい).

사슴센베는 상인연합회[2]에서 공동으로 만들어 파는 형태이기 때문에 어느 상점에서 사나 제품이나 포장 단위가 같고 가격도 150엔으로 똑같다. 이 녀석을 사서 드는 순간부터 슬슬 사슴들이 눈치를 채고 모여들기 시작한다. 슬슬 덤벼들기 시작하는데, 센베를 안 주고 줄 듯 안 줄 듯 약올리는 재미도 꽤 있다. 그러나 약을 올리면 점점 사슴이 사나워진다. 들이대는 놈이 있는가 하면 옷을 물고 잡아당기는 놈도 있다. 심지어는 옷이나 가방을 물어뜯거나 들이받는 놈도 있다. 물론 뜀박질 잘 하면 사슴들을 우루루 몰고 다니며 도망다닐 수도 있다. 종종 멋모르고 애들이 장난 치다가 사슴들이 우우 달려들고 옷끄댕이 잡아 끄는 통에 비명지르고 울고 하는 아비규환이 벌어지기도 한다.

Nara deer warning.jpg

센베를 줄 때도 조심해야 하는데, 아깝다고 쪼개서 주면 사슴이 덥석 물어서 물릴 가능성도 있다. 물론 솜씨 좋은 사람들은 전혀 그런 걱정 없이 잘만 주지만... 어쨌거나 사슴이 센베를 물면 바로 손을 놓아 주는 게 안전하다. 만에 하나 상처가 생길 정도로 물렸다면 이 놈들도 야생동물이므로 파상풍이나 광견병 가능성이 없지 않으므로 빨리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종종 사고가 일어나는지 곳곳에 사슴에 관한 경고문을 붙여 놓을 정도다. 영 한글이 어설프다.

신기하게도 이를 팔고 있는 상인에게는 껄떡거리지 않는다. 괜히 넘봤다가는 곧바로 응징에 들어가기 때문에... 몇 번 당하고 나면 사슴들은 상인들 옆으로는 안 가고 얌전히 호구들이 센베 사기를 기다린다.

다 큰 사슴의 머리를 보면 녹용뿔이 자국만 남아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아무래도 사람들과 어울리다 보니까 뿔로 들이받아서 사람이 다치는 일을 막기 위해서인데, 예전에는 톱으로 잘라냈지만 동물 학대 논란이 있다 보니 지금은 약품을 발라서 뿔이 자라지 못하도록 처리하고 있다. 사슴 하면 생각하는 크고 아름다운 뿔이 없는 건 좀 아쉽지만 사슴센베 들고 한번 도망다녀 보면 다치는 것보다는 백번 낫다는 걸 알게 된다.

당연하지만 사슴들이 우루루 사는 서식지 주변은 사슴 똥도 많고 하니 미끄러우므로 주의하자.

각주

  1. 칸토지방의 이바라키시가 아닌, 오사카부에 속한 도시다.
  2. 포장을 잘 보면 '나라사슴애호회(奈良の鹿愛好会)'라고 쓰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