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전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말 그대로 [[곱창]]을 사용한 [[전골]] 요라. [[곱창]]을 비롯한 내장 부위와 여러 가지 [[채소]]를 곁들이고 [[육수]]를 부어 끓여 먹는다. 보통은 소 내장을 쓰는 게 정격이지만 저렴하게 [[돼지]] 내장을 쓰기도 한다. <del>[[순대]]만 몇 개 넣으면 [[순대]]전골이네.</del> 매운 국물 좋아하는 한국인들인지라, 특히 [[돼지]] 내장은 누린내나 잡내가 많은지라 돼지 곱창전골은 [[고춧가루]]로 얼큰하게 만드는 게 보통이지만 소 곱창전골은 맵게 하지 않고 [[간장]]으로 간간한 양념을 하는 곳들도 많다. [[곱창]] 자체가 기름이 많이 붙어 있는 곳이다 보니 떼어낸다고 떼어내도 기름지며, 따라서 곱창전골도 끓여놓고 보면 기름이 장난이 아니다. 원래 [[전골]]이라는 요리는 국물보다 건더기를 먹는 요리이므로, 건강에 하등 좋을 것 없는 짜고 기름진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먹자.
+
말 그대로 [[곱창]]을 사용한 [[전골]] 요라. [[곱창]]을 비롯한 내장 부위와 여러 가지 [[채소]]를 곁들이고 [[육수]]를 부어 끓여 먹는다. 보통은 소 내장을 쓰는 게 정격이지만 저렴하게 [[돼지]] 내장을 쓰기도 한다. <del>[[순대]]만 몇 개 넣으면 [[순대]]전골이네.</del> 매운 국물 좋아하는 한국인들인지라, 특히 [[돼지]] 내장은 누린내나 잡내가 많은지라 돼지 곱창전골은 [[고춧가루]]로 얼큰하게 만드는 게 보통이지만 소 곱창전골은 맵게 하지 않고 [[간장]]으로 간간한 양념을 하는 곳들이 많다. [[곱창]] 자체가 기름이 많이 붙어 있는 곳이다 보니 떼어낸다고 떼어내도 기름지며, 따라서 곱창전골도 끓여놓고 보면 기름이 장난이 아니다. 원래 [[전골]]이라는 요리는 국물보다 건더기를 먹는 요리이므로, 건강에 하등 좋을 것 없는 짜고 기름진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먹자.
  
 
낙곱전골이라는 것도 있다. [[낙지]]와 [[곱창]]을 넣어서 끓인 것으로, [[불고기]]와 [[곱창]]으로 끓이는 불낙전골의 이웃사촌뻘. [[낙지]]가 워낙에 비싸다 보니 [[낙지]]만 넣은 낙지전골은 엄청나게 비싸다 보니 좀 싸면서도 [[전골]]다운 맛과 푸짐함을 만들 요량으로 고기를 섞어 넣은 것. 자매품으로 불낙전골([[불고기]]+[[낙지]]), 갈낙전골([[갈비]]+[[낙지]]) 같은 것도 있다. 그러나 [[중국]]산 [[낙지]]가 싸게 들어오는 지금은 굳이... <del>오히려 [[곱창]]이 더 비싸서 낙곱전골을 할 수도 있다.</del>
 
낙곱전골이라는 것도 있다. [[낙지]]와 [[곱창]]을 넣어서 끓인 것으로, [[불고기]]와 [[곱창]]으로 끓이는 불낙전골의 이웃사촌뻘. [[낙지]]가 워낙에 비싸다 보니 [[낙지]]만 넣은 낙지전골은 엄청나게 비싸다 보니 좀 싸면서도 [[전골]]다운 맛과 푸짐함을 만들 요량으로 고기를 섞어 넣은 것. 자매품으로 불낙전골([[불고기]]+[[낙지]]), 갈낙전골([[갈비]]+[[낙지]]) 같은 것도 있다. 그러나 [[중국]]산 [[낙지]]가 싸게 들어오는 지금은 굳이... <del>오히려 [[곱창]]이 더 비싸서 낙곱전골을 할 수도 있다.</del>

2019년 2월 11일 (월) 02:38 기준 최신판

말 그대로 곱창을 사용한 전골 요라. 곱창을 비롯한 내장 부위와 여러 가지 채소를 곁들이고 육수를 부어 끓여 먹는다. 보통은 소 내장을 쓰는 게 정격이지만 저렴하게 돼지 내장을 쓰기도 한다. 순대만 몇 개 넣으면 순대전골이네. 매운 국물 좋아하는 한국인들인지라, 특히 돼지 내장은 누린내나 잡내가 많은지라 돼지 곱창전골은 고춧가루로 얼큰하게 만드는 게 보통이지만 소 곱창전골은 맵게 하지 않고 간장으로 간간한 양념을 하는 곳들이 많다. 곱창 자체가 기름이 많이 붙어 있는 곳이다 보니 떼어낸다고 떼어내도 기름지며, 따라서 곱창전골도 끓여놓고 보면 기름이 장난이 아니다. 원래 전골이라는 요리는 국물보다 건더기를 먹는 요리이므로, 건강에 하등 좋을 것 없는 짜고 기름진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먹자.

낙곱전골이라는 것도 있다. 낙지곱창을 넣어서 끓인 것으로, 불고기곱창으로 끓이는 불낙전골의 이웃사촌뻘. 낙지가 워낙에 비싸다 보니 낙지만 넣은 낙지전골은 엄청나게 비싸다 보니 좀 싸면서도 전골다운 맛과 푸짐함을 만들 요량으로 고기를 섞어 넣은 것. 자매품으로 불낙전골(불고기+낙지), 갈낙전골(갈비+낙지) 같은 것도 있다. 그러나 중국낙지가 싸게 들어오는 지금은 굳이... 오히려 곱창이 더 비싸서 낙곱전골을 할 수도 있다.

한국에서는 곱창전골보다는 굽거나 볶아 먹는 요리가 더 인기가 좋은데 반해 일본에서는 인기 요리 중 하나다. 일본식 곱창전골인 모츠나베후쿠오카 쪽에서 발달했는데, 예전에는 한국에서 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사실 곱창 자체를 일본인들이 예전에는 줘도 안 먹는 것으로 치부했다가[1] 한국의 곱창구이를 비롯한 요리법들이 건너간 것을 생각해 보면 당연한 얘기다. 게다가 후쿠오카는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대도시다 보니까 여러 가지로 문화 교류도 많았고, 그래서 식문화 교류도 많았다. 명란젓도 원래 한국음식이었지만 일본으로 건너가서 후쿠오카를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가 된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각주

  1. 일본어로 호루몬(ホルモン)이라고 하는데, 몸 속에 있는 호르몬이 아니라 원래 간사이 쪽 말로 '버리는 것'이라는 뜻이다.

분류:한국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