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코스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3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Gold Coast.
 
Gold Coast.
  
[[호주]] [[퀸즐랜드 주]]에 있는 도시. 주도인 [[브리스번]]에서 남쪽으로 차로 한 시간이면 가는 가까운 거리에 있다.<ref>[[호주]]는 서울-부산 정도 거리면 그야말로 옆동네 취급 받는다.</ref> 뭔가 [[브리스번]]의 별책부록 같은 느낌이 강하지만 사실 [[호주]]에서 여섯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다. 사실 [[호주]]의 각 주는 대체로 주도 하나가 왕창 크고 다른 도시는 호주 밖으로는 별로 안 알려져 있는 편인데 [[퀸즐랜드]]만큼은 [[브리스번]] 말고도 골드코스트도 유명하고 [[케언스]]도 휴양지로 꽤 인기가 있다. 그러다보니 주도에 있는 공항 빼고는 동네 공항 수준인 다른 도시와는 달리 골드코스트공항은 [[브리스번공항]]이 그리 멀지 않은데도 [[일본]] [[오사카]]와 같은 장거리 국제선 항공편도 가지고 있다. 한편 [[브리스번]] 북쪽으로 한 시간쯤 가면 선샤인코스트가 있는데 골드코스트와는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 골드코스트는 고층건물도 즐비하고 휴양지로 잘 개발되어 있는데 반해, 선샤인코스트는 인구도 적고 고층건물도 거의 없다. 대신 이쪽은 부자들의 단독주택들이 많고 분위기도 한가로워서 산책하기에도 좋다. 다만 골드코스트 쪽도 부동산 가격이 비싸고 고급 주택가도 많다. [[선샤인코스트]]는 그야말로 베드타운에 가깝다면 골드코스트는 그래도 브리스번과는 어느 정도 산업도 형성되고 있고 브리스번과는 독립된 도시의 모양새는 갖추고 있다.
+
[[호주]] [[퀸즐랜드 주]]에 있는 도시. 주도인 [[브리스번]]에서 남쪽으로 차로 한 시간이면 가는 가까운 거리에 있다.<ref>[[호주]]는 서울-부산 정도 거리면 그야말로 옆동네 취급 받는다.</ref> 뭔가 [[브리스번]]의 별책부록 같은 느낌이 강하지만 사실 [[호주]]에서 여섯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다. 사실 [[호주]]의 각 주는 대체로 주도 하나가 왕창 크고 다른 도시는 [[호주]] 밖으로는 별로 안 알려져 있는 편인데 [[퀸즐랜드]]만큼은 [[브리스번]] 말고도 골드코스트나 [[케언스]]도 휴양지로 꽤 인기가 있다. 게다가 케언즈보다는 골드코스트가 확실히 도시의 규모나 인구 면에서 월등히 크다. 그러다보니 주도에 있는 공항 빼고는 동네 공항 수준인 다른 도시와는 달리 골드코스트공항은 [[브리스번공항]]이 그리 멀지 않은데도 [[일본]] [[오사카]]와 같은 장거리 국제선 항공편도 여럿 가지고 있다.<ref>다만 [[케언즈]]도 도시 규모에 맞지 않게 은근 장거리 노선이 몇 개 있으며 진에어도 계절편으로 [[인천공항|인천]]-[[케언즈]] 편을 띄운다.</ref> 심지어는 2019년 12월부터는 [[인천공항|인천]] 직항까지 띄운다.
  
집값이 비싸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도시다. 특히 중국인들이 우루루 몰려들면서 집값을 왕창 올려놓았다. 그리고 한국인들도 <del>부동산 투기 그 버릇 못 버리고</del> 가세했다. 사실 중국인들은 여기만 아니고 [[호주]] 주요 도시마다 그 짓을 하긴 했다. 그래서인지 중국음식점은 물론이고 한국음식점도 은근히 많다. 물론 물가도 비싼 편. 특히 서퍼스파라다이스 일대의 해변 음식점들은 비싼 가격을 자랑한다. 이런 곳의 카페에서 아침식사를 하려면 거의 30달러가 나갈 수도 있다. 멜버른이나 시드니와 비교해도 최소 5 달러 이상은 비싼 느낌. 해변에서 싸고 푸짐하게 즐기려면 서퍼스파라다이스 남쪽에 있는 서프클럽이 괜찮다. 뷔페식으로 10달러(2017년 기준)만 내면 양껏 먹을 수 있다.
+
골드코스트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뭐니뭐니해도 해안선을 따라 길게 펼쳐진 멋진 백사장. 그리고 서핑이다. 오죽하면 중심 해변 지역을 서퍼스패러다이스(Surfer's Paradise, 서버들의 낙원)라고 이름을 붙였을까. [[호주]]물론 외국에서도 서퍼들이 몰려드는 [[호주]]의 대표 서핑 지역이다. 사시사철 해수욕과 서핑을 즐길 있기 때문에 긴급구조 체계도 잘 갖추어져 있고 연중무휴 24시간 해변의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때때로 상어들이 서퍼들을 습격하는 사고도 있기 때문에 그물 설치와 같은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북부 쪽은 사우스포트가 상업 중심지구이며, 여기에 차이나타운도 있다. 한국 음식점도 여기 저기 있다. <del>북쪽에 있다면서 이름은 '남쪽 항구'인데 그냥 신경쓰지 말자</del>
+
한편 [[브리스번]] 북쪽으로 한 시간쯤 가면 선샤인코스트가 있는데 골드코스트와는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 골드코스트는 고층건물도 즐비하고 휴양지로 잘 개발되어 있는데 반해, 선샤인코스트는 인구도 적고 고층건물도 거의 없다. 대신 이쪽은 부자들의 단독주택들이 많고 분위기도 한가로워서 산책하기에도 좋다. 다만 골드코스트 쪽도 부동산 가격이 비싸고 고급 주택가도 많다. [[선샤인코스트]]는 그야말로 베드타운에 가깝다면 골드코스트는 그래도 어느 정도 <del>관광업이 태반인</del> 산업도 형성되고 있고 [[브리스번]]과는 독립된 도시의 모양새는 갖추고 있다.
 +
 
 +
집값이 비싸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도시다. 특히 중국인들이 우루루 몰려들면서 집값을 왕창 올려놓았다. 그리고 한국인들도 <del>부동산 투기 그 버릇 못 버리고</del> 가세했다. 사실 중국인들은 여기만 아니고 [[호주]] 주요 도시마다 그 짓을 하긴 했다. 그래서인지 중국음식점은 물론이고 한국음식점도 은근히 많다. 물론 물가도 비싼 편. 특히 서퍼스패러다이스 일대의 해변 음식점들은 비싼 가격을 자랑한다. 이런 곳의 카페에서 아침식사를 하려면 거의 30달러가 나갈 수도 있다. 멜버른이나 시드니와 비교해도 최소 5 달러 이상은 비싼 느낌. 해변에서 싸고 푸짐하게 즐기려면 서퍼스패러다이스 남쪽에 있는 서프클럽이 괜찮다. 뷔페식으로 10달러(2017년 기준)만 내면 양껏 먹을 수 있다.
 +
 
 +
북부 쪽은 사우스포트가 상업 중심지구이며, 여기에 차이나타운도 있다. 한국 음식점도 여기 저기 있다. <del>북쪽에 있다면서 이름은 '남쪽 항구'인데 그냥 신경쓰지 말자</del> 사실 사우스포스트라는 이름은 골드코스트의 옛 이름으로, [[브리스번]]의 남쪽에 있다는 뜻으로 이렇게 지었다. 그러다가 1950년대에 부동산 잭팟이 터지면서 부동산과 물가가 치솟아서 골드코스트라는 이름으로 부르기 시작했고, 아예 1958년에 아예 정부 차원에서 골드코스트를 공식 이름으로 쓰기로 결정해 버렸다.
  
 
골드코스트에서 가장 북쪽 내륙에 해당하는 헬렌스베일 근처에는 워너브라더스 무비월드가 있고, 그 주위에 몇 가지 놀이공원들이 자리잡고 있다. 시내에도 자잘한 관람거리들이 있다.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이라든가...
 
골드코스트에서 가장 북쪽 내륙에 해당하는 헬렌스베일 근처에는 워너브라더스 무비월드가 있고, 그 주위에 몇 가지 놀이공원들이 자리잡고 있다. 시내에도 자잘한 관람거리들이 있다.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이라든가...
13번째 줄: 17번째 줄:
 
[[브리스번]]의 위성도시로 볼 수 있어서 교통도 [[브리스번]]과 많이 묶여 였다. 브리스번의 [[Go 카드]]를 공용으로 쓰고 있다.
 
[[브리스번]]의 위성도시로 볼 수 있어서 교통도 [[브리스번]]과 많이 묶여 였다. 브리스번의 [[Go 카드]]를 공용으로 쓰고 있다.
  
시내 교통은 버스와 노면전차인 라이트 레일이 책임지고 있다. 라이트 레일은 딱 한 개 노선 뿐이며 해안을 따라 남북으로 이어져 있다. 전차 안에는 카드 리더가 없다. 역에 있는 리더에 카드를 댄 다음 전차에 타고, 내린 다음에도 역시 역에 있는 리더에 카드를 내면 승하차 처리가 이루어진다. 이런 방식이다 보니 돈 안 내고 전차 타는 사람들도 많은데, 물론 걸리면 벌금을 왕창 물어야 한다. 전차 안에 타면 화면에 무임승차 관련 경고가 아주 자주 나온다.
+
시내 교통은 버스와 노면전차인 라이트 레일이 책임지고 있다. 라이트 레일은 딱 한 개 노선 뿐이며 해안을 따라 남북으로 이어져 있다. 하지만 시내의 주요 간선도로를 따라 놓여 있기 때문에 대중교통으로는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다. 전차 안에는 카드 리더가 없다. 역에 있는 리더에 카드를 댄 다음 전차에 타고, 내린 다음에도 역시 역에 있는 리더에 카드를 내면 승하차 처리가 이루어진다. 이런 방식이다 보니 돈 안 내고 전차 타는 사람들도 많은데, 당연한 얘기지만 걸리면 벌금을 왕창 물어야 한다. 전차 안에 타면 화면에 무임승차 관련 경고가 아주 자주 나온다.
 +
 
 +
해외에서 올 경우 골드코스트공항에 국제선이 여럿 있어서 이쪽으로 바로 들어올 수도 있지만 노선이 많지는 않다. [[일본]]에 산다면 [[도쿄]]와 [[오사카]] 직항이 있긴 하지만 저가항공사라서 좀 고생은 각오해야 한다. 한국에서는 [[대한항공]]이 주 3회 [[브리스번]] 노선을 굴리고 있으므로 이걸 이용한 다음 버스 공항철도로 골드코스트까지 간다. 그런데 2019년 12월부터 [[콴타스]]의 자회사인 [[저가항공사]] [[제트스타]]에서 [[인천공항|인천]]-골드코스트 노선을 운항한다고 발표했다! 보잉 [[787]] 드림라이너를 투입할 예정으로 유일한 [[호주]] 항공사의 한국 직항편이 되는 셈이다.
  
해외에서 올 경우 골드코스트공항에 국제선이 여럿 있어서 이쪽으로 바로 들어올 수도 있지만 노선이 많지는 않다. [[일본]]에 산다면 [[도쿄]]와 [[오사카]] 직항이 있긴 하지만 저가항공사라서 좀 고생은 각오해야 한다. 한국에서는 직항은 없는 대신 [[대한항공]]이 주 3회 [[브리스번]] 노선을 굴리고 있으므로 이걸 이용한 다음 버스 공항철도로 골드코스트까지 가게 된다. 열차는 골드코스트의 중심부가 아니라 서쪽 내륙부 쪽으로 가는 관계로 열차로 바로 서퍼스파라다이스와 같은 중심부로는 못 가고 버스로 갈아타야 한다. 서퍼스파라다이스로 가려면 너랭(Nerang)역에서 내린 다음 740번 버스틀 타고 사이프레이스애비뉴(Cypress Avenue)에서 내린다. 그보다 북쪽에 있는 상업 중심지구인 사우스포트(Southport) 쪽으로 가려면 헬렌스베일(Helensvale) 역에서 내린 다음 735번 버스를 타면 된다. 라이트 레일을 헬렌스베일까지 연장하는 계획이 잡혀 있는데 완공되면 좀 더 편하게 환승할 수 있을 듯하다. <del>문제는 라이트 레일의 느려터진 속도다. 차라리 버스 타는 게 나을 거야.</del>
+
열차는 골드코스트의 중심부가 아니라 서쪽 내륙부 쪽으로 가는 관계로 열차로 바로 서퍼스패러다이스와 같은 중심부로는 못 가고 버스로 갈아타야 한다. 서퍼스패러다이스로 가려면 너랭(Nerang)역에서 내린 다음 740번 버스틀 타고 사이프레이스애비뉴(Cypress Avenue)에서 내린다. 그보다 북쪽에 있는 상업 중심지구인 사우스포트(Southport) 쪽으로 가려면 헬렌스베일(Helensvale) 역에서 내린 다음 735번 버스를 타면 된다. 라이트 레일을 헬렌스베일까지 연장하는 계획이 잡혀 있는데 완공되면 좀 더 편하게 환승할 수 있을 듯하다. <del>문제는 라이트 레일의 느려터진 속도다. 차라리 버스 타는 게 나을 거야.</del>
  
만약 구글 맵에서 [[브리스번공항]]이나 [[브리스번]] 시내에서 골드코스트로 가는 대중교통편을 조회해 보면 버스를 추천할 것이다. 특히 공항에서 올 때에는 [[로마스트리트역]]까지 와서 터미널에서 버스로 갈아타는 방법을 추전한다. 앞에서 보았듯이 골드코스트의 중심부인 서퍼스파라다이스를 비롯한 해안 쪽으로 가려면 열차를 타면 오히려 비싸고 번거롭기 때문. 로마스트리트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면 서퍼스파라다이스까지 바로 꽂아준다.
+
만약 구글 맵에서 [[브리스번공항]]이나 [[브리스번]] 시내에서 골드코스트로 가는 대중교통편을 조회해 보면 버스를 추천할 것이다. 특히 공항에서 올 때에는 [[로마스트리트역]]까지 와서 터미널에서 버스로 갈아타는 방법을 추전한다. 앞에서 보았듯이 골드코스트의 중심부인 서퍼스패러다이스를 비롯한 해안 쪽으로 가려면 열차를 타면 오히려 비싸고 번거롭기 때문. 로마스트리트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면 서퍼스패러다이스까지 바로 꽂아준다.
  
 
{{각주}}
 
{{각주}}

2019년 11월 9일 (토) 09:39 기준 최신판

Gold Coast.

호주 퀸즐랜드 주에 있는 도시. 주도인 브리스번에서 남쪽으로 차로 한 시간이면 가는 가까운 거리에 있다.[1] 뭔가 브리스번의 별책부록 같은 느낌이 강하지만 사실 호주에서 여섯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다. 사실 호주의 각 주는 대체로 주도 하나가 왕창 크고 다른 도시는 호주 밖으로는 별로 안 알려져 있는 편인데 퀸즐랜드만큼은 브리스번 말고도 골드코스트나 케언스도 휴양지로 꽤 인기가 있다. 게다가 케언즈보다는 골드코스트가 확실히 도시의 규모나 인구 면에서 월등히 크다. 그러다보니 주도에 있는 공항 빼고는 동네 공항 수준인 다른 도시와는 달리 골드코스트공항은 브리스번공항이 그리 멀지 않은데도 일본 오사카와 같은 장거리 국제선 항공편도 여럿 가지고 있다.[2] 심지어는 2019년 12월부터는 인천 직항까지 띄운다.

골드코스트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뭐니뭐니해도 해안선을 따라 길게 펼쳐진 멋진 백사장. 그리고 서핑이다. 오죽하면 중심 해변 지역을 서퍼스패러다이스(Surfer's Paradise, 서버들의 낙원)라고 이름을 붙였을까. 호주는 물론 외국에서도 서퍼들이 몰려드는 호주의 대표 서핑 지역이다. 사시사철 해수욕과 서핑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긴급구조 체계도 잘 갖추어져 있고 연중무휴 24시간 해변의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때때로 상어들이 서퍼들을 습격하는 사고도 있기 때문에 그물 설치와 같은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한편 브리스번 북쪽으로 한 시간쯤 가면 선샤인코스트가 있는데 골드코스트와는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 골드코스트는 고층건물도 즐비하고 휴양지로 잘 개발되어 있는데 반해, 선샤인코스트는 인구도 적고 고층건물도 거의 없다. 대신 이쪽은 부자들의 단독주택들이 많고 분위기도 한가로워서 산책하기에도 좋다. 다만 골드코스트 쪽도 부동산 가격이 비싸고 고급 주택가도 많다. 선샤인코스트는 그야말로 베드타운에 가깝다면 골드코스트는 그래도 어느 정도 관광업이 태반인 산업도 형성되고 있고 브리스번과는 독립된 도시의 모양새는 갖추고 있다.

집값이 비싸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도시다. 특히 중국인들이 우루루 몰려들면서 집값을 왕창 올려놓았다. 그리고 한국인들도 부동산 투기 그 버릇 못 버리고 가세했다. 사실 중국인들은 여기만 아니고 호주 주요 도시마다 그 짓을 하긴 했다. 그래서인지 중국음식점은 물론이고 한국음식점도 은근히 많다. 물론 물가도 비싼 편. 특히 서퍼스패러다이스 일대의 해변 음식점들은 비싼 가격을 자랑한다. 이런 곳의 카페에서 아침식사를 하려면 거의 30달러가 나갈 수도 있다. 멜버른이나 시드니와 비교해도 최소 5 달러 이상은 비싼 느낌. 해변에서 싸고 푸짐하게 즐기려면 서퍼스패러다이스 남쪽에 있는 서프클럽이 괜찮다. 뷔페식으로 10달러(2017년 기준)만 내면 양껏 먹을 수 있다.

북부 쪽은 사우스포트가 상업 중심지구이며, 여기에 차이나타운도 있다. 한국 음식점도 여기 저기 있다. 북쪽에 있다면서 이름은 '남쪽 항구'인데 그냥 신경쓰지 말자 사실 사우스포스트라는 이름은 골드코스트의 옛 이름으로, 브리스번의 남쪽에 있다는 뜻으로 이렇게 지었다. 그러다가 1950년대에 부동산 잭팟이 터지면서 부동산과 물가가 치솟아서 골드코스트라는 이름으로 부르기 시작했고, 아예 1958년에 아예 정부 차원에서 골드코스트를 공식 이름으로 쓰기로 결정해 버렸다.

골드코스트에서 가장 북쪽 내륙에 해당하는 헬렌스베일 근처에는 워너브라더스 무비월드가 있고, 그 주위에 몇 가지 놀이공원들이 자리잡고 있다. 시내에도 자잘한 관람거리들이 있다.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이라든가...

1 교통

브리스번의 위성도시로 볼 수 있어서 교통도 브리스번과 많이 묶여 였다. 브리스번의 Go 카드를 공용으로 쓰고 있다.

시내 교통은 버스와 노면전차인 라이트 레일이 책임지고 있다. 라이트 레일은 딱 한 개 노선 뿐이며 해안을 따라 남북으로 이어져 있다. 하지만 시내의 주요 간선도로를 따라 놓여 있기 때문에 대중교통으로는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다. 전차 안에는 카드 리더가 없다. 역에 있는 리더에 카드를 댄 다음 전차에 타고, 내린 다음에도 역시 역에 있는 리더에 카드를 내면 승하차 처리가 이루어진다. 이런 방식이다 보니 돈 안 내고 전차 타는 사람들도 많은데, 당연한 얘기지만 걸리면 벌금을 왕창 물어야 한다. 전차 안에 타면 화면에 무임승차 관련 경고가 아주 자주 나온다.

해외에서 올 경우 골드코스트공항에 국제선이 여럿 있어서 이쪽으로 바로 들어올 수도 있지만 노선이 많지는 않다. 일본에 산다면 도쿄오사카 직항이 있긴 하지만 저가항공사라서 좀 고생은 각오해야 한다. 한국에서는 대한항공이 주 3회 브리스번 노선을 굴리고 있으므로 이걸 이용한 다음 버스 공항철도로 골드코스트까지 간다. 그런데 2019년 12월부터 콴타스의 자회사인 저가항공사 제트스타에서 인천-골드코스트 노선을 운항한다고 발표했다! 보잉 787 드림라이너를 투입할 예정으로 유일한 호주 항공사의 한국 직항편이 되는 셈이다.

열차는 골드코스트의 중심부가 아니라 서쪽 내륙부 쪽으로 가는 관계로 열차로 바로 서퍼스패러다이스와 같은 중심부로는 못 가고 버스로 갈아타야 한다. 서퍼스패러다이스로 가려면 너랭(Nerang)역에서 내린 다음 740번 버스틀 타고 사이프레이스애비뉴(Cypress Avenue)에서 내린다. 그보다 북쪽에 있는 상업 중심지구인 사우스포트(Southport) 쪽으로 가려면 헬렌스베일(Helensvale) 역에서 내린 다음 735번 버스를 타면 된다. 라이트 레일을 헬렌스베일까지 연장하는 계획이 잡혀 있는데 완공되면 좀 더 편하게 환승할 수 있을 듯하다. 문제는 라이트 레일의 느려터진 속도다. 차라리 버스 타는 게 나을 거야.

만약 구글 맵에서 브리스번공항이나 브리스번 시내에서 골드코스트로 가는 대중교통편을 조회해 보면 버스를 추천할 것이다. 특히 공항에서 올 때에는 로마스트리트역까지 와서 터미널에서 버스로 갈아타는 방법을 추전한다. 앞에서 보았듯이 골드코스트의 중심부인 서퍼스패러다이스를 비롯한 해안 쪽으로 가려면 열차를 타면 오히려 비싸고 번거롭기 때문. 로마스트리트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면 서퍼스패러다이스까지 바로 꽂아준다.

2 각주

  1. 호주는 서울-부산 정도 거리면 그야말로 옆동네 취급 받는다.
  2. 다만 케언즈도 도시 규모에 맞지 않게 은근 장거리 노선이 몇 개 있으며 진에어도 계절편으로 인천-케언즈 편을 띄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