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내위키

Premium economy class.

말을 풀어보면 고급 이코노미 클래스 정도가 된다. 항공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줄여서 '프이코'라고 많이 부른다. 비즈니스 클래스이코노미 클래스의 중간쯤에 있는 클래스로, 1991년 대만에바항공이 에버그린 클래스라는 이름으로 처음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도입했다.

보통은 퍼스트 클래스 없이 비즈니스-프리미엄 이코노미-이코노미까지 3 클래스 배열을 많이 한다. 비즈니스 클래스의 서비스 경쟁으로 상당히 고급화가 되면서 오히려 퍼스트 클래스의 인기가 떨어지자 퍼스트 클래스를 아예 없애거나 축소해서 운영하는 항공사들이 늘어났다. 한편 비즈니스 클래스 고급화로 이코노미 클래스는 오히려 좌석 공간이 더 좁아졌다. 비즈니스 클래스가 공간을 넓히고 아예 180도까지 완전히 펴지는 풀 플랫 좌석까지 도입하다 보니, 같은 기내 공간에 비즈니스 클래스가 먹는 공간은 더 많아졌고 그때문에 이코노미는 앞뒤 간격을 줄이거나 원래 1열에 3-3-3 배열이었던 777에 3-4-3 배열을 때려 넣는 방법으로 공간이 더욱 협소해졌다. 이렇게 두 클래스 사이 차이가 점점 벌어지다 보니 그 사이에 중간급 클래스를 하나 만들게 된 게 프이코. 현재의 프이코 서비스는 초창기의 비즈니스 클래스와 비슷한 수준으로 볼 수 있다. 싱가포르항공A380이나 777퍼스트부터 비즈니스, 프리미엄 이코노미, 이코노미의 4개 클래스를 몽창 넣기도 한다.

사실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는 등장한 지 몇 년 안 된 개념이라 항공사마다 시설이나 서비스가 상당히 다른데, 대체로 이코노미 클래스와 비교하면 다음과 같은 차이가 있다.

  • 넓은 좌석 공간 : 이코노미 클래스의 레그룸이 보통 30~33인치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프이코는 대략 38인치 정도다. 5인치 이상 넓기 때문에 그만큼 좌석도 뒤로 좀 더 젖힐 수 있고, 다리를 좀 더 펴고 갈 수 있다. 좌우 폭도 좀 더 넓은데, 싱가포르항공의 경우 777이코노미 클래스가 1열에 3-3-3 배열인데 반해 프이코는 2-4-2로 1석 적다. 좌석에 장착된 화면도 좀 더 큰 편이다. 좌석의 구조 자체는 이코노미 클래스와 비슷하지만 좌석에 붙은 독서등이 제공되거나 독립된 전원 포트가 제공되기도 한다.[1] 또한 팔걸이가 각 좌석마다 별개로 장착되어 옆 좌석과 팔걸이 때문에 신경전 할 일도 없다. 하지만 이건 주로 장거리 국제선 얘기고 단거리 혹은 미국 항공사들은 그냥 이코노미 좌석에 레그룸만 좀 넓혀서 장착하는 곳도 있다.[2]
  • 기내식 : 기본적으로는 이코노미 클래스처럼 한 번에 제공되지만 도자기 그릇을 일부 사용하여 기분만 좀 더 고급스럽다. 이코노미 클래스와 같은 기내식을 그릇만 다르게 해서 제공하는 항공사가 있는가 하면 그래도 이코노미보다는 좀 더 나은 기내식을 제공하는 곳도 있다. 샴페인이나 스파클링 와인을 제공하는 항공사들도 있고 웰컴 드링크를 서비스 하기도 한다. 와인도 조금 더 좋은 것을 서비스한다.
  • 마일리지 : 이코노미 클래스와 같은 적립율을 제공하기도 하지만 상당수는 110%를 제공한다. 물론 같은 항공사라고 해도 항공권 클래스에 따라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 수하물 : 보통은 추가로 수하물을 하나 더 부칠 수 있다. 그리고 수하물 우선 처리도 받을 수 있다.
  • 공항 서비스 : 항공사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비즈니스 라운지 이용, 우선 탑승, 비즈니스 클래스 체크인 카운터 이용과 같은 여러 편의를 제공한다.

확실히 이코노미 클래스에 비하면 여러 가지로 좋은 점이 있지만 좌석 공간이나 기내식과 같은 각종 서비스에서는 비즈니스 클래스보다는 많이 떨어진다. 또한 이코노미 클래스에 비해서 40~50% 정도 비싼 편인데, 비즈니스 클래스와 비교하면 50~60% 가격이다. 좌석이 많이 안 찬 경우에는 공항 체크인 때 추가 요금을 내면 업그레이드를 해 주기도 하는데 이 때는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는 경우가 많으니 이 기회를 노려볼 수도 있다.

항공사 쪽에서 본다면 수익성 측면에서 꽤 괜찮다고 한다. 좌석 공간이나 서비스에 들어가는 비용은 비즈니스 클래스보다는 적다. 좌석 공간이 이코노미 클래스보다 넓기는 하지만 사실 밀도가 크게 줄어드는 것도 아니다. 대략 이코노미 6열이 프이코 5열 정도에 해당되고, 1열 당 좌석 수도 하나 정도 적은 수준이다. 777을 기준으로 해 보면 같은 공간에 이코노미는 54석, 프이코는 40석 정도 들어가니까 좌석 밀도가 74% 정도다. 하지만 운임은 이코노미 클래스보다는 40~50% 정도까지 높이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같은 공간의 좌석이 다 팔리면 프이코 쪽이 훨씬 짭짤하다. 비즈니스 클래스는 보통 이코노미 클래스의 2.5~4배 정도에서 가격이 형성되는데, 좌석 공간이 이코노미의 3배 정도를 먹는다. 비즈니스 클래스도 수익성으로 보면 이코노미보다 낫다고 알려져 있는데 항공사에서 보기에 가격 대비 좌석 공간의 효율이 더 좋은 프이코 역시 수익성이 좋을 가능성이 높다. 물론 기내식이나 기타 서비스도 좀 더 업그레이드 되어 제공된다고는 하지만 비즈니스 클래스와는 차이가 많이 난다. 그런 면에서, 지금의 프이코가 과연 돈 낸 만큼 가치가 있냐 하는 논란도 많다. 그래도 한 가지 괜찮은 면이 있는데, 출장을 가는 비즈니스 수요 중에 비즈니스 클래스 탈 급은 못 되는 사람들이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생긴 것.

아무튼 프이코를 도입하는 항공사들은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새 비행기를 들여올 때 프이코를 넣는 항공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프이코 도입을 주저하는 항공사들은 프이코를 도입하면 이코노미 클래스 승객이 이쪽으로 오는 게 아니라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들이 이쪽으로 내려가는 거 아니냐 하는 걱정을 한다. 하지만 루프트한자에 따르면 풀 플랫 좌석과 같이 비즈니스 클래스를 충분히 업그레이드하면 프이코 때문에 비즈니스 클래스 수요가 줄어들지는 않는다고 한다.[3]

우리나라에 취항하고 있는 항공사 중에는 루프트한자싱가포르항공, 에어캐나다, 캐세이퍼시픽, 영국항공, 에어프랑스, 델타항공과 같은 몇몇 외국 항공사를 통해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이용해 볼 수 있으나 모든 편이 그런 것은 아니니 예약할 때 어떤 편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의 항공사는 프이코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이 2017년부터 도입하는 A350에는 프이코가 들어올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별 생각이 없는 듯 했으나 2017년 2월 말에 787-9 도입 관련 간담회에서 조원태 사장이 "787은 좌석 수가 많지 않아 넣지 않았지만[4] 앞으로 도입하는 항공기에는 검토하겠다"는 언급을 했다[5]. 상용 수요가 대한항공에 비해 많이 밀리는 아시아나항공으로서는 비즈니스 클래스까지는 못 타는 비즈니스 수요를 잡을 수 있는 틈새 시장이 될 수도 있다.

A350 도입을 앞두고 2017년 3월에 아시아나항공A350 스페셜 페이지를 통해서 '이코노미 스마티움'을 소개했다. 프리미엄 이코노미라기보다는 그냥 좌석 간격만 좀 넓혀 놓은 이코노미에 불과하다. 아시아나항공 쪽에서도 별도 클래스로 보지 않고 유료 부가 서비스로 분류하고 있다. 이코노미와 같은 좌석에 앞뒤 간격만 7~10cm 정도 늘렸고,, 1열 당 좌석 배치도 이코노미와 차이가 없는 3-3-3 배열이다. 부가 혜택으로 제시되고 있는 것도 우선탑승과 장거리 구간 승객이라면 비즈니스 클래스 라운지 이용 및 간단한 어메니티 키트 제공이 전부다. 아직은 간략하게만 언급되어 있고 추가 서비스가 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겠지만 기존 이코노미와 별 차이 없는 좌석이라면 돈 더 주고 탈 가치가 있겠는가, 하는 의문이 들기 쉬울 듯하다.

각주

  1. 이코노미 클래스는 전원 포트가 보통 2 좌석에 하나, 3좌석에 두 개와 같은 식으로 제공된다.
  2. 비즈니스 클래스도 단거리나 협동체 항공기는 풀 플랫 이딴 거 없고 우등고속버스 좌석 비스무리한 정도인 경우도 많다.
  3. "항공업계 핫이슈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이란?", WSJ, 2014년 3월 6일.
  4. 787777보다는 좀 작긴 하다. 그래도 전일본공수에어캐나다를 비롯해서 787에 프이코를 넣은 항공사도 많다.
  5. "다리는 쭉 뻗고 값은 싼 이코노미?", <중앙일보>, 2017년 2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