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슈

내위키

きゅうしゅう(九州)。

일본을 구성하고 있는 네 개의 큰 섬 가운데 하나로 혼슈의 서쪽에 붙어 있으며 즉 한국과 가장 가까운 곳이다. 크기로는 시코쿠 다음으로 작지만 경제력으로 본다면 홋카이도를 능가해서 혼슈 다음이다. 물론 2위라고 해봐야 혼슈가 대부분을 다 먹고 있긴 하지만... 인구는 본토의 7개 현만으로 계산하면 1,300만 명대지만 오키나와까지 합쳐서 8현으로 계산하면 1,450만 명에 이른다. 이름의 유래는 대략 가마쿠라 막부 말기 정도로 추정되며 당시 큐슈가 9개로 분할되어 있기 때문에 붙었다고 한다. 네 개로 분할되어 있었던 시코쿠(四国)와 비슷한 유래인 셈. 폐번치현 이후에는 7개 현으로(오키나와까지 합치면 8개 현으로) 조정되었다. 가장 큰 도시는 역시 후쿠오카. 그밖에도 나가사키, 키타큐슈, 쿠마모토, 미야자키, 가고시마와 같은 도시들이 잘 알려져 있고, 온천으로 유명한 오이타, 벳푸, 유후인 같은 곳들도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부산과는 정말 엎어지면 코 닿을 곳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부산에서는 서울보다 후쿠오카가 더 가깝다. 현재 한국에서 운항되는 가장 짧은 국제선 노선이 부산-후쿠오카다. 그냥 조그만 시골 섬에 불과하지만 대마도(쓰시마)는 부산에서 정말 가까워서 부산에서 불꽃축제를 하면 쓰시마에서도 잘 보일 정도라고. 한국인들에게는 가깝기도 하고, 이것 저것 볼 것도 꽤 있는 데다가 음식도 입에 잘 맞는 편이라 관광지로 인기가 있기도 하고, 특히 부산에서는 쾌속선으로도 후쿠오카까지 세 시간 정도면 가기 때문에 교류가 많아서 가장 친숙한 곳 가운데 하나다.

가장 서쪽에 있던 나라답게 일찍부터 다른 나라와 교류가 많았고, 무역과 밀수 분야가 경제에 중요했다. 도쿄오사카든 거리가 멀다 보니 조정의 힘도 상대적으로 덜 미치는 편이었고 해서 혼슈 쪽 사람들에 비하면 큐슈 쪽 사람들은 외지인들, 특히 외국인들에게 많이 개방적인 편이다. 가서 혼자 술마시다 보면 종종 슬쩍 말 거는 사람들도 많아서 일본어를 좀 한다면 현지인과 하카타벤으로 대화 할 수 있는 기회를 종종 가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