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라

내위키

Canberra.

호주의 도시. 호주 원주민어로 '만남의 장소'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는 게 잘 알려진 의미지만 실제로는 '여성의 가슴'을 뜻하는 말이라는 주장도 있다. 캔버라 평지 양쪽에 솟아있는 블랙 마운틴과 마운틴 애인슬리를 보고 원주민들이 그렇게 불렀다나.[1]

호주의 진짜 수도다. 많은 사람들이 낚이는 퀴즈 가운데 하나가 '호주수도는?'이다. 대부분 시드니 아니면 멜버른이라고 답하는데 이 두 도시가 서로 수도를 먹겠다고 쌈질 하다가 아예 중간에[2] 새로 하나 만든 게 캔버라다. 비슷하게 잘 낚이는 퀴즈가 "캐나다의 수도는?"이다.[3] 캔버라가 행정수도 말고는 딱히 뭔가 대단한 게 없는 소도시다 보니 흔히 시드니는 경제수도, 멜버른은 문화수도라고 한다. 닭쫓던 개들의 푸념. 당연히 연방정부와 의회를 비롯한 호주의 연방 입법부, 행정부, 사법부가 이곳에 모여 있다.

행정수도다 보니 한국을 포함한 외국의 대사관도 캔버라에 자리 잡고 있다. 문제는 정작 인구는 시드니멜버른 쪽이 휠씬 많아서 비자 발급과 같은 영사 업무는 그쪽에 따로 영사관이나 사무소를 둬야 한다는 것. 주호주 한국대사관도 시드니멜버른에 영사관을 두고 있다.[4]

캔버라는 별도의 준주로 직접 연방정부 관할에 들어가지만 지리로 보면 뉴사우스웨일스 주에 있다. 그때문에 멜버른보다는 시드니와 가깝다.

바다를 끼고 있는 멜버른이나 시드니와는 달리 약간 내륙으로 들어가 있다. 호주의 큰 도시는 모두 해안을 따라 발달했기 때문에 그나마 캔버라가 내륙 도시로는 가장 크다. 내륙 쪽에 있어 보면 왜 대다수 도시가 해안에 있는지 이해할 수 있다. 겨울에는 일교차가 크고 더럽게 춥다. 호주라는 나라가 해안에서 내륙으로 한 시간만 들어가도 겨울에 기온이 뚝뚝 떨어지고 일교차가 장난이 아니다. 호주가 내륙에 큰 도시가 없을 만도 하다. 겨울에는 눈도 볼 수 있다. 겨울철에 해안 도시에 있다가 캔버라에 갈 때에는 단단히 준비하자.

시드니멜버른 사이에 끼여 있지만 시드니 쪽이 더 가깝고, 시드니는 육상교통을 많이 이용한다. 차로 대략 4시간 정도 거리다. 항공편도 웬만큼 있다. 멜버른으로는 차로 6시간 넘게 걸린다. 철도를 이용하면 시드니로 갈 수 있고[5] 걸리는 시간은 비슷하지만 호주 철도가 장거리 여객 쪽으로는 별 인기가 없어서 버스에 비해 수요는 적은 편이다.

수도답게 국제공항도 있지만 국제선은 없는 게 함정이었다가... 2016년에 싱가포르항공에서 싱가포르-캔버라-웰링턴 노선을 운항하기 시작했고, 이후 웰링턴 부분은 단항하는 대신 싱가포르→캔버라 편에 한해서 시드니 기착으로 운항하고 있다. 카타르항공이 도하-시드니-캔버라 노선을 뚫어서 직항은 아니지만 장거리 노선도 생겼다. 그게 다라는 게 문제. 싱가포르항공웰링턴 노선을 끊은 뒤로는 뉴질랜드 가는 항공편도 없는 상태다. 외국으로 가려면 대부분은 시드니멜버른을 통해 나가야 한다. 유럽으로 가려면 카타르항공을 이용해서 도하 경유로 가는 것도 좋은 선택이다.

각주

  1. https://trove.nla.gov.au/newspaper/article/58544061
  2. 하지만 위치로는 시드니 쪽에 많이 가깝다.
  3. 몬트리올이나 토론토, 밴쿠버 같은 유명 도시를 대는 사람들이 많은데 정답은 오타와다.
  4. 애들레이드퍼스에는 영사관은 없고 영사 협력원만 있다. 영사 협력원은 비자와 같은 업무는 하지 않고 재외국민 보호를 주요 업무로 한다.
  5. 멜버른은 바로 가는 열차는 없고 한 번 환승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