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계란

내위키

달걀을 풀어서 냄비나 뚝배기에 담은 다음 끓여 익힌 요리. 내위키의 달걀 관련 다른 표제어는 계란보다는 달걀을 기본으로 하고 있지만 찐계란만큼은 찐달걀이라는 말이 거의 쓰이지 않으므로 찐계란을 기본 표제어로 정했다. 계란탕이라고 하는 음식점도 있지만 다른 의미의 계란탕이 있다.

재료도 가장 기본으로는 달걀소금, 약간의 이면 되고, 만들기도 쉬운 편이고, 시간도 짧다. 물론 달걀 프라이보다는 약간 난이도가 있는 편이지만... 불 조절에 약간 신경 써 줘야 한다. 기름을 쓰지 않으므로 달걀 요리 중에서는 칼로리가 낮은 편에 속한다.

  1. 달걀을 풀어서 달걀물을 만든다. 케이크에 쓸 때처럼 거품기로 충분히 풀지 않아도 된다. 뚝배기냄비달걀을 깨 넣고 숟가락이나 젓가락으로 휘저어 풀어주는 정도로도 괜찮다. 이 때 소금으로 간을 한다. 입맛에 따라 채썬 , 다진 양파당근 같은 것을 넣는다. 물을 좀 넣고 풀어야 찐계란이 부드러워진다.
  2. 뚝배기나 냄비에 달걀물을 담고 끓인다. 불 조절이 중요한데 약한 불로 익혀준다. 달걀은 약한 불로도 잘 익고 불이 너무 세면 타거나 눌어붙기 쉽다.
  3. 다 익으면 냄비나 뚝배기째 내거나 그릇에 퍼 담아서 낸다. 다 익을 때쯤 위에 고춧가루를 약간 뿌려서 보기 좋게 만들기도 한다.

고깃집에 가면 된장찌개와 함께 자주 나오는 서비스 요리 가운데 하나다. 뚝배기에 넣고 강한 불에 빠르게 익혀내다 보니 탄내가 나는 경우가 많다. 아예 불판에 오목한 부분이 있어서 거기에 달걀물을 부어 테이블의 불로 계란찜을 만들어 주는 곳도 있다.

문제가 있다면 냄비뚝배기에 눌어붙는 것... 약한 불로 하면 덜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좀 눌어붙을 때가 많다. 물에 담가 불려서 수세미로 닦으면 되긴 하지만 타서 눌어붙을 정도가 되면 이것도 완벽하지 않다.

엄밀하게 보면 '찜'이라는 말은 맞지 않다. 찜은 원래 뜨거운 수증기를 쐬어서 익히는 조리법 또는 그렇게 만든 요리를 뜻하지만 찐계란은 위에서 보듯이 오히려 탕 쪽에 가깝다. 다만 국물이 듬뿍 있는 탕으로 보기에는 또 애매하긴 하다.

일본에서는 차완무시라고 부르는데 차완은 찻종, 즉 차를 마실 때 쓰는 손잡이 없는 종지 모양의 잔을, 무시는 찜을 뜻한다. 즉, 찻종에 담아 찐 것을 뜻하는데 실제로 일본 계란찜은 찻종에 담아서 만든다. 따라서 양도 작다. 기포가 많은 한국식 계란찜과는 달리 기포가 없고 매끄러워서 꼭 푸딩을 연상하게 한다. 달걀물을 체로 곱게 거르면 이런 푸딩 같은 차완무시를 만들 수 있다.[1] 큼직한 건더기가 들어가는 것도 특징. 만드는 곳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버섯, 은행, 새우 같은 것들이 주로 들어간다.

각주

  1. 일본식 달걀말이달걀물을 체로 걸러서 부드럽고 푹신한 달걀말이를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