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천항공

내위키

深圳航空.

영어로는 Shenzhen Airlines로 표기한다. 웹사이트는 이쪽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한자를 우리식으로 읽은 심천항공이라는 말을 사용한다. 항공사에서도 한국어 정식 이름으로 심천항공을 사용한다. 기내 안내방송에서도 한국어로는 '심천항공'이라고 한다. '深圳'의 중국어 표기법을 활용해서 선전항공으로도 많이 쓴다.

이름처럼 선전 바오안국제공항을 본진으로 하는 항공사다. 항공기 수가 2016년 11월 기준으로 167대이므로 상당한 규모를 가지고 있지만 500대가 넘어가는 중국남방항공이나 중국동방항공에 비하면 크게 못 미치는 데다가 전부 협동체 항공기 뿐이었다가 2016년 하반기에 가서야 처음으로 광동체 A330을 여섯 대 주문했다. 국제선은 근거리 위주지만 동남아시아를 위주로 중거리 노선도 점점 넓히고 있는 중이며 광동체 항공기가 들어오면서 런던 노선도 개설하는 등 장거리 노선 쪽으로도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최대 주주는 에어차이나로, 그래서 같은 스타얼라이언스 소속이고 마일리지도 피닉스마일을 공유한다. 자회사로는 허난항공과 쿤밍항공이 있다.

한국에는 선전-인천 노선을 매일 2회씩 운항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코드쉐어를 하고 있으므로 선전에 가기는 대한항공보다는 조금 선택의 폭이 있다.[1]

기내 서비스는 좋은 편으로, 중국 항공사는 불친절하다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다면 뜻밖일 정도.[2] 문제는 2016년 11월 기준으로 인천 노선에 한국인 승무원이 없고, 안내방송도 미리 녹음된 게 아니면 영어중국어로만 나온다. 웹사이트에는 한국어 서비스가 없다. 아직은 협동체 항공기만 있다 보니 기내 서비스에 좀 어설픈 부분이 있고 선택의 폭도 제한되어 있다. 예를 들어 국제선에서 선택할 수 있는 주류가 레드 와인 딱 하나라든가, 기내식 트레이에 찻잔을 제공하면서도 정작 커피홍차는 제공을 안 한다든가 하는 식이다. 디테일에 아쉬운 점이 여럿 있지만 승무원의 서비스는 친절한 편이므로 큰 걱정 하지 않고 타도 된다.

외국에 가면 심천항공 광고에 에어차이나 웹사이트가 적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심천항공 대주주가 에어차이나이기도 하고, 실제로 에어차이나 웹사이트에서 선전을 목적지로 하면 심천항공 항공편이 있을 경우 이쪽 항공편을 제시해 준다.

각주

  1. 대한항공과 같은 스카이팀중국남방항공선전-인천 노선을 운항하고 있으나 코드쉐어는 하고 있지 않다.
  2. 이것도 정말 고정관념이다. 하이난항공은 스카이트랙스에서 별 다섯 개를 받았고, 그 욕먹는 난퐝조차도 서비스가 차차 개선되고 있다. 물론 중국 당국의 정책 때문에 비행기 모드고 뭐고 스마트폰을 전 구간에서 아예 꺼야 하는 정도의 문제는 있지만... 그나마 기내 스마트폰 사용 금지도 2018년 들어서는 폐지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