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라

내위키

Syrah. 프랑스에서는 syrah라고만 쓰는 반면 영어권에서는 syrah, 혹은 shiraz라고 쓰며, '쉬라즈'라고 부른다.

와인적포도 품종. 그르나쉐, 무드베드르와 함께 프랑스 지방을 대표하는 품종이다. 특히 북부 지방 쪽은 아예 쉬라 100%로 만들거나 다른 품종이 미미한 수준으로 들어간다. 남부 론은 그레나쉐, 무드베드르와 블렌딩한다. 지역의 고가 레드 와인들이 주로 북쪽에서 나오기 때문에 쉬라가 그야말로 원톱. 신대륙 중에서는 특히 호주가 유명하며, 길게 얘기할 거 없이 호주에서 가장 비싼 와인펜폴즈 그랜지는 쉬라즈 96%에 카베르네 소뷔뇽 4%로 구성되어 있다. [1] 미국 워싱턴 주와 칠레를 비롯한 아메리카 지역에서도 와인을 위해 많이 재배하는 품종이다. 신대륙은 쉬라 100%, 또는 카베르네 소뷔뇽과 블렌딩하는 게 보통이다.

영어권에서는 syrah 말고도 shiraz라고도 쓰며 신대륙 쪽 와인들은 보통 shiraz라고 표기하는데, 프랑스 론 와인이 워낙 유명하기 때문에 syrah가 원래 이름이고 shiraz는 변형된 말로 흔히 간주되지만 알고 보면 shiraz 쪽이 기원이다. 이름이 원래 페르시아 제국(지금의 이란에 해당) 수도인 쉬라즈(Shiraz)에서 온 것이기 때문.

이 품종으로 만든 와인의 특징이라면, 맵다. 마치 후추를 뿌린 듯 자극적인 향신료 향미가 공격적이다. 묵직한 느낌으로는 카베르네 소뷔뇽보다는 약간 떨어지지만 향신료처럼 자극적인 느낌은 최강자에 가깝다. 오크통 숙성이 제대로 들어간 농축미 있는 쉬라 와인이라면 그야말로 입에서 불이 날 정도. 기후와 토질에 따른 스펙트럼이 상당하기 때문에 같은 쉬라라고 해도 이러한 요소에 따라 개성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즉 전 세계 다양한 산지들이 자신들의 개성을 드러내기에 좋은 품종 중 하나다. 산도와 탄닌이 적절하게 좋은 수준으로 보존성도 좋은 편이고 숙성에 따른 발전 역시도 고급 와인이라면 기대할 만하다.

각주

  1. 빈티지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지만 대체로 이 정도 비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