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시

내위키
(삿포로에서 넘어옴)

さっぽろし(札幌市)。

일본 홋카이도 중서부에 자리 잡은 도시로 말할 것도 없이 홋카이도 최대 중심지이자 도청이 있는 행정, 경제, 문화의 중심지다. 바다와 가깝긴 하지만 바다와 붙어 있는 곳은 없는데, 바로 북쪽에 있는 이시카리시가 바다와 붙어 있다.우리에게는 삿포로눈축제, 그리고 삿포로맥주로 낯익은 이름이다. 또한 북쪽에 자리 잡고 있는 위치, 그리고 겨울에 눈이 정말 많이 오는 특징을 살려 동계올림픽과 동계아시안게임을 여러 차례 유치했기 때문에 겨울 스포츠 팬들에게도 친숙한 곳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그냥 일본에서 북쪽에 있는 곳 정도로 생각하지만 위도를 보면 북한도 넘어서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 언저리다. 그래도 해양성 기후라서 엄청나게 추운 정도는 아니다. 물론 좀 더 내륙에 있는 아사히카와나 내륙 시골들은 어마무시하게 춥지만...

일본의 네 개 주요 섬 중에 홋카이도가 변방으로 취급되는 지역이라 삿포로도 작은 도시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2017년 기준으로 인구는 194만 명으로 도쿄, 요코하마, 오사카, 나고야에 이어서 5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홋카이도 전체를 보면 혼슈는 물론 큐슈보다도 발전이 뒤떨어져 있어서[1] 삿포로 자체도 다른 섬들의 본진급 대도시들과 비교하면 경제력이 약하고 발전 속도도 더딘 편이다.

중심가의 환락가 스스키노도쿄가부키초, 후쿠오카나카스와 함께 일본의 3대 환락가로 꼽힐 정도로 유명하며, 관광 수입이 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규모도 크고 하다 보니 이곳의 규모는 다른 어떤 환락가와 비교해도 절대 뒤지지 않는다.자세한 내용은 스스키노 항목 참조.

한국에서 가려면 예전에는 대한항공인천-삿포로 노선 하나 뿐이었지만 2016년부터는 아시아나항공도 뛰어들었고[2], 저가항공사들도 뛰어들어서 부산과 대구에서도 삿포로로 갈 수 있게 되었다. 일본 국내에서 갈 때에도 항공편을 많이 이용하는 편이다. 해저터널인 세이칸터널이 있어서 혼슈와 홋카이도가 육상 교통으로 이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도로 및 철도 교통은 홋카이도 안에서도 그닥 좋지는 않은지라 시간이 오래 걸려서... 홋카이도 신칸센이 건설되어 홋카이도 남쪽 끝자락 하코다테까지는 신칸센이 들어오지만 삿포로까지 개통하려면 2035년이라 아직 머나먼 세월이고 그 전에 JR홋카이도가 망할 수도 있다 해서 여전히 항공 수요가 많다. 하네다-삿포로 구간은 한국의 김포-제주 노선 다음으로 세계에서 승객이 가장 많은 노선이다.

각주

  1. 아직도 상당수의 땅은 불모지 상태이다. 일본의 다른 지역에 비해 개발도 많이 늦었고, 북쪽 끝에 있다 보니 여러 모로 여건이 척박하기도 하고.
  2.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만 운항하고 있던 인천-오키나와 노선에 뛰어들자 아시아나항공도 답례(?)로 삿포로 노선에 취항했다. 둘 다 저가항공사들까지 가세해서 혼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