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진 오스트레일리아

내위키

Virgin Australia.

호주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항공사로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버진 그룹의 계열 항공사이며, 그룹 계열 항공사 중 버진 아틀랜틱에 이어서 두 번째로 크다.[1] IATA 식별 코드는 VA. 딱 봐도 버진 오스트레일리아의 약자다.

국내선에서 콴타스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중. 국내선으로 시작해서 뉴질랜드동남아시아 몇몇 국가로 단거리 국제선을 운항했고, 이제는 아부다비로스엔젤레스와 같은 장거리로도 조금씩 발을 넓혀 나가고 있다.

처음에는 버진 블루새파란 처녀란 이름이었으나 버진 오스트레일리아호주 처녀로 바꿨다. 호주의 터줏대감 콴타스보다 한참 늦은 후발주자지만 국내선에서는 수익성 면에서 콴타스를 떡실신 시키는 분위기다. 안셋오스트레일리아항공이 망하면서 국내선은 이제 내 차지다! 하고 신났던 콴타스는 새로운 그리고 더 무서운 그리고 더 똘끼 넘치는 경쟁자 덕분에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면서 구조조정 크리에 시달리는 중. 물론 국제선 쪽으로는 특히 장거리는 콴타스가 넘사벽이라기보다는 얘네들이 장거리에 큰 관심이 없는 거겠지.

저가항공사로 생각되기 쉽지만 그렇지는 않다. 초기 포지션은 저가항공사 쪽이었지만 노선과 항공기를 확대해 나가면서 서비스가 업그레이드 되었다. 서비스는 콴타스만큼은 아니지만 저가항공사보다는 확실히 낫다. 음료 하나 공짜가 없는 이 동네 저가항공사와는 다르다. 그러면서도 콴타스보다는 조금이라도 낮은 가격을 제시히니 저쪽이 밀릴 수밖에. 하지만 2019년 초 기준으로 요금을 조회해 보면 콴타스보다 저렴하다고 보기 어려우며 더 비싼 요금이 나오는 일도 종종 있다.

서비스는 조금씩 개선해 나가고 있다. 일단 국내선에서 음료하고 간단한 스낵(쿠키 정도)은 무료로 제공되지만 저녁 시간대에 국내선에서도 핫 밀에 공짜 주류까지 주는 콴타스보다는 떨어진다. 저렇게 퍼주니 콴타스가 적자인 건가.

마일리지 프로그램으로는 벨로시티(Velocity)를 운영하고 있다. 항공동맹체에는 가입되어 있지 않지만 일단 버진 그룹의 다른 항공사와는 호환이 되며, 싱가포르항공, 하이난항공, 에티하드항공과도 제휴되어 있어서 마일리지를 교차 적립하거나 사용할 수 있다. 이들 항공사는 버진 오스트레일리아의 주요 주주이기도 하다.

요즘 중동 항공사들이 세계 각지의 항공사들에게 손을 뻗치고 있는데, 콴타스에미레이트항공과 손을 잡고 두바이를 적극 활용하는 것처럼 라이벌 버진 오스트레일리아는 에미레이트항공의 라이벌 에티하드항공과 손을 잡고 코드쉐어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특히 버진 오스트레일리아는 초장거리인 캥거루 루트를 직접 운항하지 않으므로 에티하드싱가포르항공을 쏠쏠하게 활용하고 있다. 미주 쪽으로는 직항은 로스엔젤레스 하나지만 버진 아메리카델타항공 환승으로 커버한다.

1, 2대 주주가 스타얼라이언스 소속인 싱가포르항공에어뉴질랜드였던 만큼, 게다가 안셋 오스트레일리아가 망한 이후로는 호주 쪽에 스타얼라이언스가 빈약하다 보니 스타얼라이언스 가입설이 예전부터 종종 나돌았다. 리처드 브랜슨도 적극 찬성하지도, 그렇다고 아랍에미레이트 쪽 항공사들처럼 마냥 콧방귀만 뀌는 것도 아닌 뜨뜻 미지근한 반응. 가입한다면 스얼이겠지만 동맹체 가입 가능성 자체가 그다지 높지 않은 분위기다.

게다가 2016년부터는 주주 구도가 바뀌었다. 중국의 HNA그룹이 19.99% 지분을 사들여서 주요 주주로 등극했고 에어뉴질랜드가 주식을 전부 처분했다. 그 결과 버진오스트레일리아 항공편에 하이난항공을 비롯한 HNA그룹 계열 항공사의 코드쉐어가 걸린 반면 에어뉴질랜드와는 2018년 10월부로 코드쉐어를 철회했다. 이렇게 되면 더더욱 스타얼라이언스로 갈 가능성은 멀어지는 분위기다.

시드니공항에서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국내선과 국제선 환승을 하는 경우에는 무료 셔틀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모르고 열차를 이용하면 국내선과 국제선 터미널 사이 달랑 한 정거장 가는 데도 6 AUD를 받아처먹으니 돈 낭비하고 불편하게 환승하지 말고 셔틀버스 알아보자. 국제선을 타고 와서 버진오스트레일리아 국내선으로 갈아탄다면 입국 수속 하고 짐 찾은 후 국제선 도착 홀로 나와서 왼쪽으로 끝까지 가면[2] 국내선 체크인 카운터가 나온다. 여기서 체크인 하고 짐을 맡기면 셔틀버스로 국내선 터미널까지 무료로 데려다 준다.

각주

  1. 항공기 대수로는 버진 아메리카가 제일 규모가 크지만 여기는 알래스카항공에 매각하고 이름만 '버진'을 쓰고 있어서 버진 그룹 계열사로 보지 않는다.
  2. 오른쪽으로 가면 콴타스 카운터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