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일본철도

내위키
(니시테츠에서 넘어옴)

西日本鉄道。

일본어로 읽으면 '니시니혼테츠도'가 된다. 보통은 '니시테츠'(西鉄)라는 약칭으로 부른다. 서일본여객철도라는 회사도 있는데 여기는 JR니시니혼을 뜻하는 것이므로 전혀 다른 회사이고 지역도 다르다.[1]

큐슈 중에서도 후쿠오카현을 중심으로 주로 북큐수 지역에서 영업하고 있는 대형 사철 회사. 후쿠오카시 최대 번화가인 텐진에 크고 아름다운 후쿠오카역[2] 및 복합 상업시설을 지어 놓았다. 텐진 지역이 원래가 니시테츠에서 작정하고 개발한 곳이다.

쿠루메다자이후를 갈 때에는 JR보다 니시테츠가 진리인데, 둘 다 역의 접근성이 JR보다 니시테츠 쪽이 확실히 좋기 때문이다. JR 쿠루메역은 신칸센 정차역이지만 역 주변은 썰렁하기 이를데 없다. 반면 니시테츠 쿠루메역은 도시 자체가 작아서 후쿠오카 텐진 같은 분위기는 아니지만 그래도 중심가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주위 모습이 훨씬 번화가답다. 다만 관광객들이 쿠루메를 갈 일은 별로 없어서... 다자이후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텐만구나 큐슈국립박물관 같은 곳들의 접근성이 니시테츠 쪽이 훨씬 좋다.

철도 말고도 버스 영업도 하고 있으며 큐슈 지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오히려 버스가 주고 철도는 부업이라고 할 정도다. 일단 후쿠오카시의 시내버스는 여기가 거의 독점으로 꽉 잡고 있고 큐슈 제2의 도시인 키타큐슈시에서도 시영버스와 함께 시내버스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그밖에도 중단거리 버스 영업도 열심히 하고 있으며, 후쿠오카역과 같은 건물에 버스 터미널이 있다.[3] 후쿠오카에서 도쿄까지 가는 일본 최장거리 정기 노선버스 하카타호도 운행하고 있다. 니시테츠는 버스가 주력이고 철도는 부업이라는 말까지 있을 정도. 한때는 철도보다 버스에서 수익이 더 많이 나올 정도였지만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버스 쪽이 적자가 나면 철도 수익으로 메우는 식으로 수익의 안정성이 좀 불안정하다.

충전식 교통카드nimoca(니모카)를 판매하고 있다. 큐슈 지역의 다른 교통카드스고카하야카켄처럼 전국 호환되며, 일본에 주소가 있다면 기명식으로 등록해서 니시테츠 철도나 버스를 이용했을 때 포인트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텐진에 있는 솔라리아 플라자와 같이 니시테츠에서 운영하는 백화점이나 쇼핑센터라면 니모카 포인트를 적립하거나 쓸 수도 있다. 다만 일본에 주소가 있어야만 기명식으로 발급 받고 포인트 적립도 할 수 있으므로 외국인들에게는 그림의 떡.

철도 패스로는 1일 자유권 정도가 전부다. 대신 버스 패스로는 산큐패스(SUNQ Pass)가 유명하다. 큐슈 전 지역은 물론 큐슈와 붙어 있는 혼슈의 시모노세키까지 커버하며 니시테츠 소속 시내 및 시외버스를 자유롭게 탈 수 있다. 굳이 철도 여행을 원하지 않는다면 가성비로는 JR큐슈의 철도 패스보다는 이쪽이 저렴하고, 신칸센을 제외하고는 노선의 선형이 그리 좋지 않고 단선인 곳도 많아서 철도가 시간 면에서 이득이 크지 않다. 패스는 다음 두 가지가 있다.

니시테츠 소속 버스라고 해도 이 구역을 벗어나는 노선은 이용할 수 없다. 버스 타는 쪽 문에 어떤 패스가 이용 가능한지 스티커가 붙어 있으므로 참조하자. 여행 가기 전에 미리 한국 내 여행사를 통해서 사도 되고, 큐슈와 시모노세키에서도 살 수 있다. 일본 내 구입 장소에 대해서는 여기를 참조하자. 특히 북큐슈 패스는 3일간 6천 엔이면 자유롭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어서 저렴한 여행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다. 사실 3, 4일 정도로 큐슈 전역을 여행하는 건 너무 무리라서...

솔라리아[4] 호텔 및 니시테츠 인(INN)과 같은 호텔 체인도 가지고 있는데, 한국에도 서울 명동과 부산 서면에 솔라리아 니시테츠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각주

  1. 참고로 JR큐슈의 정식 이름은 큐슈여객철도.
  2. 정식 이름은 니시테츠후쿠오카(텐진)역. 참고로 JR큐슈에서 운영하는 후쿠오카시의 중심역은 하카타역이다.
  3. 하카타역 옆에 있는 교통센터 버스 터미널도 이용하고 있다. 중장거리 버스 중에 둘 다 정차하는 버스도 많다.
  4. 니시테츠의 브랜드로 쇼핑, 호텔을 비롯한 니시테츠의 여러 사업에서 쓰고 있다.